UPDATE . 2019-03-25 15:11 (월)
김민정 “아버지 밉고 원망했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 없다는 말 이해”
김민정 “아버지 밉고 원망했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 없다는 말 이해”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01.12 0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정민 인스타그램)
(사진=김정민 인스타그램)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배우 김정민이 자신의 아버지가 병마 끝에 돌아가자 자주 연락 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다.

김정민은 1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9일 부친께서 고인이 되셨다”며 “내일이 발인인 아버지 장례를 오늘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민은 “친척이 연락하지 않았다면 몰랐을지도 모르겠다”며 “오는 길 내내 생각이 많았다”고 전했다.

김정민은 “오는 길 내내 생각이 많았다”며 “눈물이 안 날 줄 알았는데 영정사진을 뵈니 한없이 죄인이 된 마음”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정민은 “‘빚투’가 한창일 때 혹시 제 부친도 그런게 있나 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어서 알아보려고 했지만 15년 넘게 연락도 없이 지냈고 나에겐 너무나 안 좋은 기억만 남겨준 아버지였다”며 “그런데 그때가 살아계신 아버지를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다”고 말했다.

김정민은 “아버지가 많이 미웠고 정말 많이 원망했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가 없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할 것 같다”며 “부디 가시는 길이라도 편안하시고 저도 용서하고 아버지도 저를 용서해주시기 바란다”고 후회했다.

마지막으로 김정민은 “11일 오늘이 이제 저에겐 다른 의미로 평생 동안 기억될 것”이라며 “아버지 부디 저를 용서하시고 편히 잠드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kiscezyr@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