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1-21 15:48 (월)
술집·식당 영업 내리막…"간편식 소비 늘고 회식 안해"
술집·식당 영업 내리막…"간편식 소비 늘고 회식 안해"
  • 한미래 기자
  • 승인 2019.01.12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한미래 기자] 지난해 술집이나 식당 등의 실질 매출액이 통계 작성이 시작된 뒤 최소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통계청의 서비스업 동향조사 결과를 분석해 보면, 작년 1월부터 11월까지 음식점과 주점업의 소매판매액 지수는 97로 2년 연속 하락해 통계가 작성된 2010년 이후 가장 낮았다.

이는 "1인 가구 증가로 간편 조리식품을 사서 소비하는 이들이 늘고, 직장인의 회식도 주는 등 전통적인 외식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