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3-26 08:00 (화)
태안군, 미래 발전 이끌 새 서해안 지도 바뀐다
태안군, 미래 발전 이끌 새 서해안 지도 바뀐다
  • 민옥선 기자
  • 승인 2019.01.13 11:02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 영목항에서 보령 대천항을 잇는 솔빛대교 모습./사진제공=태안군
태안 영목항에서 보령 대천항을 잇는 솔빛대교 모습./사진제공=태안군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서해안 지도를 바꿀 도로망 사업들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태안 미래 발전에 획기적인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태안의 남쪽, 태안 영목항~보령 대천항을 잇는 국도 77호 사업의 1공구 해저터널(6.9km)이 올해 2월 중순에서 3월 초 뚫릴 예정이다.

2021년 마무리 예정인 해저터널과 올 해 완공 예정인 태안~보령 간 연륙교가 완료되면 태안 영목항에서 보령 대천항까지 차량 소요시간이 기존 100분에서 10분으로 단축돼 지역 주민 삶의 질 향상과 관광 산업 발전의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태안의 북쪽으로는 태안군 이원면~서산시 대산읍 간 가로림만 연륙교 개설(국도38호), 서쪽으로는 근흥 두야~신진도 확·포장 공사(국지도96호) 사업의 기초조사 사업비가 확보돼 국비투자의 근거를 마련하며 사업이 가시화됐다.

가로림만 연륙교가 개설되면 태안 서북부권은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돼 국가계획인 서해안 관광산업도로(인천~목포)의 중심으로 서산·당진지역의 첨단산업이 태안까지 확대돼 두야리에서 신진도 확포장 사업 완료 시 관광객 유입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군은 국도77호(영목항~대천항), 국도38호(이원~대산) 사업이 완료되면 인천·경기·충남·전북을 잇는 도로망구축으로 지역특성 및 잠재력을 극대화하는 지역발전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중부 서해안 대표 관광지로 이름을 높여가고 있는 안면도의 종단 도로인 국도 77호(고남~창기)의 4차선 확장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밖에도 군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및 서해안 고속도로 태안 연장 사업 등의 당위성을 이슈화시켜 태안 미래발전을 위한 도로망 구축을 완성하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태안의 미래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도로망 구축으로 접근성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이룰 것"이라며 "앞으로 사업의 상위계획반영을 위해 중앙정부, 충남도와 함께 꾸준히 노력해 해당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os1207@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