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0 00:00 (토)
'여성 안심' 강남구, 불법촬영 탐지기 무료 대여
'여성 안심' 강남구, 불법촬영 탐지기 무료 대여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9.01.13 11:20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부터 22개동 주민센터에서 다중이용시설 건물주에 대여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오는 15일부터 관내 다중이용시설 건물주에게 불법촬영 탐지기를 무료로 빌려준다. (사진=강남구).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오는 15일부터 관내 다중이용시설 건물주에게 불법촬영 탐지기를 무료로 빌려준다. (사진=강남구).

[아시아타임즈=최형호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오는 15일부터 관내 다중이용시설 건물주에게 불법촬영 탐지기를 무료로 빌려준다.

13일 구에 따르면 탐지기가 필요한 대형건물, 상가, 요식업소 등의 건물주는 구 홈페이지에 신청서를 제출하고 가까운 동 주민센터를 방문, 대여 후 3일 이내 반납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구 여성가족과로 문의하면 된다.

구는 관내 95개 공중화장실의 안전한 환경을 조성코자 관리부서에 탐지기를 일괄 배부해 매월 1회 이상 수시로 점검할 계획이다. 현재 구에서 운영 중인 여성안심보안관은 2인 1조로 주 3일 활동하며 지난해 화장실, 샤워실 등 총681개소를 점검했다.

배경숙 여성정책팀장은 "함께 성장하는 성평등 사회 실현을 위해 여성안전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rhym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