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1-21 15:48 (월)
송파구, 대사증후군관리 원스톱 운영
송파구, 대사증후군관리 원스톱 운영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9.01.13 11:57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부둘레, 혈압 등 5가지 항목 측정

[아시아타임즈=최형호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대사증후군 검진과 맞춤형 건강관리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대사증후군이란 복부비만과 고혈압, 고혈당, 고중성지방,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HDL) 등 5개 요인 가운데 3개 이상이 동시에 나타나는 상태를 말한다.

이를 방치하면 고혈압, 당뇨병, 뇌졸중, 심근경색 등의 질병으로 발전될 위험성이 높아 정기적인 검사를 통한 조기 발견과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송파구 보건소 내 1층 송파건강관리센터에서는 △복부둘레 △혈압 △공복혈당 △HDL-콜레스테롤 △중성지방 5가지 항목을 측정할 수 있다.

진단결과에 따라 △대사증후군 △건강주의군 △약물치료군 △정상군으로 분류하고 대상자 등록과 식이요법, 운동 처방 등 관리가 동시에 이루어진다.

의사, 간호사, 영양사, 신체활동전문가로 이루어진 전담인력이 비치돼 전문성을 더하고 1:1 책임담당제를 실시, 전화와 건강관리문자로 상담 및 검진일정을 안내한다.

또 국민건강보험공단과의 연계를 통해 대사증후군 대상자를 신규 발굴하고 있으며, 올해 3월부터는 지역사회 1차 의료기관과도 협업해 대사증후군 대상자에게 영양 및 운동영역에 대한 전문상담과 교육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건강 100세 시대에 발맞춰 만성질환 예방을 위한 대사증후군 검진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며 "대사증후군 예방·관리에 관심이 있는 주민들의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rhym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