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1-21 15:31 (월)
광주광역시,평동산단·빛그린산단에 2020년까지 개방형체육관 건립
광주광역시,평동산단·빛그린산단에 2020년까지 개방형체육관 건립
  • 조재현 기자
  • 승인 2019.01.13 11:49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조재현 기자]광주광역시는 지난해 생활밀착형 공공체육시설 확충과 관련된 정부 공모사업에 4곳이 선정되면서 국비 총 160억원을 확보하고 4개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3일 광주광역시에 따르면 지난해 3월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7개 부처 20개 사업으로 진행한 ‘2018년 산업단지 환경개선 합동공모’ 중 문화체육관광부 참여사업인 ‘산업단지 개방형체육관 건립 지원사업’에 평동산단 개방형체육관 건립사업이 선정됐다.

평동산단 개방형체육관은 2020년까지 평동산업단지 옥동 제2근린공원 연면적 4000㎡에 100억원을 투입해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건립하는 내용으로 현재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추진중이다.

특히 실내체육관과 도서관 및 놀이방 등 문화시설을 함께 배치해 체육과 문화를 함께 누릴 수 있게 된다.

이용은 산업단지 근로자는 물론 지역민 누구나 가능하다.

빛그린산단 개방형체육관은 광주형일자리 선도모델로 빛그린산단에 조성중인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구축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2020년까지 연면적 약 3,800㎡에 100억원을 들여 지하 1층~지하 3층 규모로 건립할 예정으로, 체육관, 수영장, 유아놀이터, 다목적룸 등이 포함된다.

광주시는 평동산단과 빛그린산단 개방형체육관이 건립되면 산단 근로자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고 스포츠활동 기능 뿐 아니라 지역공동체 공간으로 산업단지 환경의 질적 수준을 제고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등경기장과 상무시민공원에는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가 마련된다.

이들 사업은 지난해 10월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인 ‘2018년 생활체육시설 설치 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추진됐다.

‘2018년 생활체육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비만, 의료비 증가, 노령화 등 사회적 문제 대응 차원에서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신체활동 촉진과 국민 누구나 어느 곳에 살든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무등경기장과 상무시민공원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는 각각 국비 30억원을 포함해 70억원씩, 총 140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3000~3200㎡에 소규모 체육관, 수영장, 헬스장, 다목적룸 등을 건립한다. 사업기간은 무등경기장은 2020년까지, 상무시민공원은 2021년까지다.

광주시는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건립이 주민의 생활체육 참여 기회 확대, 시민 생활권 내 접근 가능한 공공체육시설 확충 등의 효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경호 체육진흥과장은 “지난해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공공체육시설 인프라가 대거 구축되게 됐다”며 “커뮤니티 시설이 복합된 공공 생활체육시설 조성으로 차별 없는 체육서비스를 제공해 시민들이 쾌적하고 여유로운 생활을 누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ojh2112@ne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