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3-26 07:30 (화)
서울 재건축 아파트, 한 달만에 시가 3조5000억원 증발
서울 재건축 아파트, 한 달만에 시가 3조5000억원 증발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1.13 12:22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전경.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백두산 기자] 개포·반포·잠실 등 서울 재건축 아파트의 시가 총액이 3조원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말 집계 기준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총 163조866억원으로 역대 최고점인 지난해 10월 166조6222억원에 비해 3조5356억원이 줄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9·13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지난해 9월 165조4614억원에서 10월에는 166조6222억원까지 올랐다. 이는 앞서 대책 이전에 올랐던 호가가 통계상 10월까지 반영되며 시가총액도 증가한 것이다.

이후 대책의 효과가 본격화되며 재건축 단지들의 급매물 출현으로 지난해 11월 시가총액 조사에서 164조7110억원으로 하락한 뒤 12월 들어 다시 한 달 만에 전월 대비 1조6000억원 이상 감소했다.

그러나 2017년 말 시가총액이 142조3732억원으로, 최근 1년간 20조원 이상 불어난 것을 고려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어서 당분간 시총 추가 하락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이번 시가총액 하락은 서울 재건축 시가총액의 약 91%를 차지하는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 4구가 주도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말 기준 강남 4구의 시가총액은 149조1021억원으로 10월 고점 대비(152조7747억원) 3조6726억원이 감소했다.

구별로는 서초구의 재건축 시가총액이 지난해 10월 37조9532억원에서 12월에는 35조9824억원으로 2조원 가까이 감소했다. 강남구의 시가총액은 74조6374억원으로 지난해 10월 대비 1조29억원이 줄었고, 송파구와 강동구도 각각 10월대비 3775억원, 3214억원이 감소했다. bds@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