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0 00:00 (토)
지난해 서울 교통사고 사망자, 299명으로 1970년 이후 최저치 기록
지난해 서울 교통사고 사망자, 299명으로 1970년 이후 최저치 기록
  • 강은석 기자
  • 승인 2019.01.13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에서 바라본 시내 모습.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없음.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에서 바라본 시내 모습.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없음.

[아시아타임즈=강은석 기자]  지난해 서울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가 29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통계가 시작된 1970년 이후 최저치이다.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13일 2018년 서울 시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보다 44명(13%) 줄어든 299명으로, 일평균 0.8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 수가 200명대에 진입한 것은 집계를 시작한 1970년 이후 최초다. 또한 자동차 1만대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역시 0.96명으로 역시 처음으로 1명 밑으로 내려갔다.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0명으로 2017년(3.4명)보다 줄었다.

지역별로는 송파구가 26명으로 가장 많았고, 뒤를 영등포구(21명), 강남구(20명) 서초구(18명) 등이 이었다. 반면 서대문구(5명), 금천구(6명), 종로구(6명)는 사망자 수가 제일 적었다.

연령별로 보면 만 65세 이상 사망자가 119명으로 전체의 40%를 차지했고, 51∼60세(17%), 21∼30세(12%)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4년 400명을 기록한 후 매년 감소해왔다.

서울경찰청은 교통안전 시설물 확대 설치, 단속 강화, 안전 교육 실시 등을 하며 사망사고가 감소했다고 보았다.

경찰은 간이중앙분리대를 2017년 23.3㎞에서 지난해 56.2㎞로 확대하고, 횡단보도투광기(보행자와 운전자의 시야가 좁아지는 야간 시간 대 횡단보도에 조명을 비추는 장치)도 2017년 107곳에서 지난해 242곳으로 추가 설치했다.

서울시는 2020년까지 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수를 2.1명, 2022년까지 1.7명 수준까지 낮출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올해 사대문 안 차량 제한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로 낮추고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통일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는 사대문 안 속도 제한과 함께 올해 시내 주요 도로에 횡단보도 20개를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노인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노인 교통사고가 잦은 청량리 청과물도매시장 등 7곳을 대상으로 사고방지대책을 마련하고, 맞춤형 안전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차 대 사람 사고 사망자는 2017년 189명에서 2018년 184명으로 줄었지만,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5%에서 62%로 늘었다. 이 중 절반인 96명은 무단횡단으로 숨졌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