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4-22 14:10 (월)
수소차 장밋빛 미래…정부 “2040년 620만대 양산체제 구축”
수소차 장밋빛 미래…정부 “2040년 620만대 양산체제 구축”
  • 천원기 기자
  • 승인 2019.01.17 15:35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연간 43조 부가가치·42만개 일자리 창출
수소차 가격도 6000만원→3000만원으로 인하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소 경제와 미래 에너지, 울산에서 시작됩니다' 행사에 참석하기에 앞서 현대자동차의 수소 연료 자동차 넥소의 연료 전지 시스템 모형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소 경제와 미래 에너지, 울산에서 시작됩니다' 행사에 참석하기에 앞서 현대자동차의 수소 연료 자동차 넥소의 연료 전지 시스템 모형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정부가 2040년까지 내수 290만대, 수출 330만대 등 연간 620만대의 수소차 생산 능력을 갖춰 43조원의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42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미래 시장 잠재력이 무궁무진한 '수소 에너지' 시장을 선점해 꺼져가는 한국경제의 동력을 되살리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정부는 17일 울산시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로드맵에는 수소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기 위해 수소의 생산·저장·운송·활용 전 분야를 아우르는 내용이 포함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수소경제를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우리로서는 국가 에너지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꾸면서 신성장동력을 마련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우선 올해 4000대 이상의 수소차를 보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연 10만대의 상업적 양산체계를 구축한다. 연 10만대 생산 능력이 갖춰지면 현재 약 6000만원에 달하는 수소차도 절반 가격인 3000만원에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2022년에는 8만1000대를 보급한다. 애초 문 대통령이 밝혔던 6만7000대보다 1만4000대가량을 확대한 것으로 수소차 시대를 조기에 열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반영됐다.

특히 막전극접합체 등 핵심부품을 100% 국산화에 성공하면 2030년 약 85만대, 2040년에는 최종 목표인 내수 290만대, 수출 330만대 등 620만대 생산 체계를 갖추게 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와 중국의 경우 2030년까지 각각 100만대, 일본은 80만대, 독일은 180만대의 수소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정부는 수소버스와 택시 등 상업용 운송서비스에도 수소차를 보급한다. 수소버스는 올해 7개 주요도시에 35대 보급을 시작으로 2040년에는 4만대까지 확대한다. 경찰버스 등 공공부문 버스도 수소버스로 전환한다. 수소택시도 올해 서울에 10대를 보급한다. 수소택시의 경우 2030년까지 현재 20만㎞ 안팎인 내구성을 50만㎞ 이상 늘리는 계획도 세웠다. 현재 14곳에 불과한 수소충전소는 2022년 310곳으로 확대한다.

정부의 이같은 계획은 아직 미국, 일본 등 소수 국가만 진출한 수소 에너지 시장을 선점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포석으로 읽힌다. 특히 수소는 승용차는 물론 트럭과 버스, 열차, 선박, 드론, 건설기계 등 모든 운송 분야에서 가솔린과 디젤을 대체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시장 잠재력을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다.

실제 2017년 세계 자동차 시장규모인 2조달러 중 10%만 수소차로 전환해도 반도체 시장(4190억달러)의 절반에 달하는 새로운 시장이 창출된다. 맥킨지 컨설팅은 수소산업의 부가가치가 2050년 28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수소경제를 통해 2040년 연간 43조원의 부가가치와 42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우리나라는 수소차, 연료전지 등 분야에서의 세계적 기술력, 세계 최고 수준의 석유화학 기반, 부생수소 생산 능력과 활용 경험, 전국에 완비된 천연가스 공급력에 강점이 있다"며 "현재 로드맵의 목표나 개발 양산계획이 전혀 무리한 계획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wonki@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