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1 18:30 (일)
‘르까프’ 화승, 기업회생 신청…협력사는 어쩌나
‘르까프’ 화승, 기업회생 신청…협력사는 어쩌나
  • 류빈 기자
  • 승인 2019.02.08 02:2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까프 이미지
르까프 이미지

[아시아타임즈=류빈 기자] 국내 1호 신발기업이자 토종 신발·스포츠 브랜드 '르까프'를 갖고 있는 패션 기업 화승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이에 대리점 등 협력업체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화승은 지난달 31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법원은 회생절차 개시를 결정할 때까지 채권추심과 자산 처분을 막는 조치인  포괄적 금지명령을 내렸다.

화승 관계자는 "부채 때문에 유동성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채무 조정을 통해 기업을 정상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화승은 2015년 사모펀드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받은 바 있었으나, 업황부진에 옛날 브랜드라는 이미지를 벗지 못하면서 경영난이 지속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르까프와 케이스위스, 머렐 등 3개 스포츠·아웃도어 브랜드를 생산, 유통하고 있는 화승은 1953년 설립된 국내 1호 신발기업인 동양고무산업이 모태다. 1978년 나이키 신발을 주문자생산방식(OEM)으로 생산하면서 회사를 키워나갔고, 1980년 화승으로 회사명을 변경했다.

1983년 교복 자율화가 시작되면서 내수시장이 확대됐고, 1986년 나이키와 제휴를 종료했음에도 1986년 르까프라는 브랜드를 론칭하며 국내 신발 산업을 이끌기 시작했다. 이후 외국 스포츠 브랜드 케이스위스, 아웃도어 브랜드 '머렐'을 국내에 유통하기 시작하면서 회사 규모를 키워나갔다. 1980년대 중반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르까프의 브랜드 전성기를 통해 1990년에는 수출 5억불탑 및 금탑산업훈장을 수훈하기도 했다.

화승은 1998년 IMF외환위기의 여파로 한차례 부도를 겪기도 했다. 그러나 화의 절차를 거쳐 회생에 성공했다. 이후 아웃도어 열풍과 함께 사업이 다시금 살아났다가, 2010년대 중반 주력 브랜드인 르까프가 나이키, 아디다스 등 해외 유명 브랜드와의 경쟁에 밀려나면서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다. 

화승은 아웃도어 열풍이 일었던 2011년에 매출액 5900억원 영업이익 177억원을 기록했다. 이후 아웃도어 유행이 식으면서 2013년 영업이익이 68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2016년에는 369억원, 이듬해에는 564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2015년에 화승그룹에서 떨어져 나온 화승은 현재 산업은행과 KTB PE(사모펀드)가 주도하는 사모투자합자회사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무엇보다 화승이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하면서 대리점, 납품업체 등 협력업체들 역시 피해를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화승은 현재 전국에 르까프 매장 280곳, 케이스위스와 머렐 매장을 각각 160여곳 운영하고 있다.

앞서 납품업체 대표들은 지난 6일 긴급 채권단 회의를 열었다. 크고 작은 업체들이 받을 돈을 합하면 1000억원 수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승 관계자는 "기업회생 신청으로 대리점 등에 지급해야 할 대금이 묶이게 됐다. 이들 업체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이 부분부터 해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rba@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