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0 19:30 (금)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올해 대세는 차세대 TV인 8K"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올해 대세는 차세대 TV인 8K"
  • 임서아 기자
  • 승인 2019.02.10 11:0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올해는 8K가 대세화 되는 원년이 될 것입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이 지난 8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삼성디지털시티에서 2019년형 삼성 'QLED 8K'핵심 기술 설명회를 열고 이 같이 선언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2019년형 QLED 8K로 올해 TV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2019년형 QLED 8K로 올해 TV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 QLED 8K는 3300만개의 화소를 가진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퀀텀닷 기술을 접목한 TV다. 삼성 QLED 8K TV의 가장 큰 특징 가운데 하나는 삼성전자의 독자적 반도체 기술에 기반한 '퀀텀 프로세서8K'가 탑재된 것이다.

이날 TV 시장 전망에 대해 설명에 나선 추종석 삼성전자 VD사업부 영상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작년 삼성전자는 초대형과 QLED로 전 세계 TV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면서 "올해도 1등 업체로, 시장을 선도하고 개척하는 의미로 8K의 본격적인 영업과 마케팅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8K 시장은 34만 대 정도로 판단하고 있고, 시간이 지날수록 급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특히 올해 들어서 8K는 화제로 떠올랐고 소비자나 유통, 매거진 등에서 봤을 때 리더십도 충분히 있다"고 진단했다.

최근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대형 TV에서 8K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이며 오는 2021년에는 60형 이상 TV 시장의 10% 이상을 8K가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QLED 8K를 기존 65∙75∙82∙85형에 98형과 55형을 추가한 총 6개 모델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 삼성전자는 오는 12일 유럽을 시작으로 서남아·중남미·중동 등 각 지역별로 개최되는 거래선 초청 행사인 삼성포럼을 통해 2019년형 QLED 8K TV를 전격 공개, 본격적인 판매에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유럽·한국·미국·러시아에 QLED 8K를 먼저 도입했고 올해 전 세계 60여개국으로 판매 국가를 확대한다.

작년 TV 시장에서 QLED는 OLED의 판매를 이미 넘었고, 삼성전자는 이에 힘입어 올해 격차를 더욱 벌리겠다는 계획이다. IHS마킷는 올해 분기별 QLED TV 판매량은 1분기 36만6000대에서 2분기 55만3000대, 3분기 66만3000대로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한종희 사장은 "작년에 재미있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 자신했는데, 그렇게 나왔다"며 "글로벌에서 OLED 수량보다 QLED가 더 많았다. 상반기엔 시작 단계기에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3분기부터는 앞서는 결과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QLED와 마이크로LED는 삼성이 이전부터 갖고가던 투트랙 전략이고 올해도 이 전략을 유지하면서 8K 상용화에 나설 것"이라며 "작년 12월에 8K를 론칭했는데 대형화에서 이미 반 이상이 8K가 차지하고 있고, (매출목표)8K 프리미엄 시장에서 두자리 숫자는 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전자는 향후 트렌드는 대형화 중심으로 이뤄질 것으로 판단하고 이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위츠뷰의 TV 시장 전망을 보면 올해 65인치 이상 TV의 성장세가 이뤄지고 65인치 이상 TV 비중은 지난해(8.8%) 보다 3%포인트 가량 상승한 11.7%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측했다.

limsa051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