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2-22 01:30 (금)
수출 부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 '도미노'
수출 부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 '도미노'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9.02.10 12:06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주요국 성장률도 잇따라 낮춰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수출이 두 달 연속 감소하자 해외 투자은행(IB)들을 중심으로 한국 경제에 대한 암울한 전망이 확산되고 있다.

/자료제공=국제금융센터
/자료제공=국제금융센터

10일 국제금융센터 등에 따르면, 해외 IB 9곳의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1월말 기준 연 2.5%로 전월보다 0.1%포인트 내려갔다.

한국은행과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통화기금(IMF)의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연 2.6%다.

크레디트스위스가 2.4%로, 바클레이스와 UBS는 각각 2.5%로 하향조정했다. 씨티는 1분기 성장률이 전기대비 0.5%에 미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은 수출과 투자 감소 추세를 반영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고 밝혔다. 반도체 단가 하락과 무역분쟁 등으로 한국 수출은 하방 위험이 확대됐다는 것이다.

노무라는 반도체 제조용 장비(-68.5%) 등 자본재 수입(-21.3%)이 감소해 앞으로 기업투자가 둔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해외 IB들은 또 재정정책이 경기부양 효과를 크게 내지 못할 경우를 우려했다. 이렇게 되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사정 악화와 반도체 경기 하강, 무역분쟁 영향 등에 따라 경기둔화가 예상된다는 것이다.

해외 IB의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당초 연 2.8%에서 작년 9월 2.7%, 11월 2.6%로 하락했고 올 들어 낮아졌다.

개별 IB의 성장률 전망은 작년 8월 이래로 계속 내림세다. 당시 골드만삭스와 UBS가 전망치를 하향조정하면서 3% 성장 기대가 사라졌다.

작년 10월에는 씨티가 0.1%포인트 내리며 2.5%라는 수치가 처음 나타났다. 씨티는 두 달 후엔 2.4%로 내렸다.

해외 IB들은 올해 물가상승률도 1.6%로 낮춰 잡았다.

UBS는 1.3%로 떨어뜨렸고 BoA메릴린치와 골드만삭스, JP모건은 각각 1.5%로 내렸다.

이후 이달 들어서 바클레이스 1.8→1.3%, 노무라 1.7%→1.0%, 씨티 1.7→1.3%로 추가 하향했다.

노무라는 부동산 가격 조정으로 전·월세 비용이 내려가고 일자리 부진으로 수요측면 물가 압력이 제한될 것으로 분석했다. 씨티는 정부 복지정책 확대와 유가 하락 전망을 근거로 들었다.

일각에서는 작년 12월 경기지표가 부진했던 점을 들어 작년 성장률이 낮아질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

세계 경제 성장 전망도 약화하는 추세다.

해외 IB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연 3.3%로 전월보다 0.3%포인트 낮춰 잡았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세계 교역감소와 중국 성장 둔화, 브렉시트와 미국 정치 불안, 글로벌 금융 여건 위축, 유가 하락 등이 소비·투자심리를 약화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2.4%, -0.1%포인트)과 유로존(1.2%, -0.4%포인트), 중국(6.1%, - 0.1%포인트), 일본(0.9%, -0.1%포인트)의 성장 전망치가 내려갔다.

대만(2.2%), 인도(7.2%), 말레이시아(4.4%), 태국(3.7%) 등 아시아 주요국 성장률 전망치도 전월보다 0.1%씩 떨어졌다.

IMF도 최근 올해 전망치를 3.5%로 석 달 전보다 0.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국제금융센터는 "세계 경제가 침체 수준은 아니다"면서도 "추가 둔화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