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1 04:30 (수)
정의당, 지만원·한국당 3인 ‘5·18모독’ 고소… 김순례 의원은 사과
정의당, 지만원·한국당 3인 ‘5·18모독’ 고소… 김순례 의원은 사과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02.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운데)가 참석하고 있다. 지 씨는 공청회에서 5.18 북한군 개입 여부와 관련해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운데)가 참석하고 있다. 지 씨는 공청회에서 5.18 북한군 개입 여부와 관련해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정의당은 지난 8일 진행된 국회 공청회에서 5·18 모독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지만원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각각 검찰에 고소 고발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11일 서울중앙지검에 한국당3인방과 지만원씨에 대한 고소·고발장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소·고발인은 5·18당시 시민군이자 정의당원인 곽희성씨와 강은미 부대표, 장식 사무총장 등이다.

앞서 지씨는 곽씨를 5·18당시 북한군이었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들이 경악과 분노를 금치 못하는데 한국당은 한가롭게 유감 타령이나 하는 한심하기 짝이 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한국당에 남은 망언 3인방에 대한 출당 조치와 배후조종자 지씨와의 절연하는 행동을 통해 진정한 사과와 반성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진태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진행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했다. 공청회에 참가한 이종명 의원은 “5·18 사태가 5·18 폭동에서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 발언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고 지씨는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 논란이 됐다.

또한 지씨는 지난달 13일 탈북민들을 북한 특수부대원으로 지목했다. 이에 탈북민들은 지씨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순례 의원은 11일 입장문을 통해 "5·18 유공자 선정 관련 허위로 선정된 부부니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 유공자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 생각했다"며 "전달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kiscezyr@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