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2-22 01:30 (금)
택시업계 호출 앱 ‘티원택시’ 출격…승객 사로잡을까
택시업계 호출 앱 ‘티원택시’ 출격…승객 사로잡을까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9.02.11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4단체·티원모빌리티 “열흘간 시범서비스 후 22일 본격 시행”
(이미지 제공=택시4단체)
(이미지 제공=택시4단체)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택시업계가 자체 택시 호출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앱)인 티원택시(T-ONE TAXI)를 오는 12일 출시, 열흘간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11일 택시업계에 따르면 택시 4단체와 스타트업 티원모빌리티는 12일 티원택시 승객용 앱을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배포한다. 택시 4단체는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관련 이익단체다.

티원모빌리티는 카카오보다 먼저 택시 관련 앱을 개발한 스타트업으로 현재 용인시, 화성시, 진주시 등 지자체와 공공 브랜드 앱을 운영하고 있다. 티원택시는 승객이 목적지를 선택하면 가장 가까운 택시를 우선 배차하는 시스템이다.

택시업계는 현재 목적지를 입력하면 택시가 승객을 골라 태우는 카카오택시 방식보다 승객 친화적인 시스템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화를 통한 택시 콜 서비스도 티원택시 기사용 앱으로 지원해 인건비 절감 효과도 있다고 덧붙였다.

택시업계는 지난달 기사회원 모집을 시작한 후 이달 10일까지 6만 명 넘는 기사회원이 가입했다고 소개했다. 택시단체 관계자는 “열흘간 지역별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후 22일 전국 택시업계가 참여하는 발대식을 하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gija99@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