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4 03:30 (수)
용인시, 미세먼지 비상 시 '5등급차량 운행제한'
용인시, 미세먼지 비상 시 '5등급차량 운행제한'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9.02.15 15:12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부터 서울시 시행…6월부터 수도권 전역 확대
/사진제공=용인시
/사진제공=용인시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용인시는 15일부터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제한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부터 시행된다. 용인시를 포함한 경기도와 인천시는 6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다만 2.5톤 미만 및 수도권 외 등록차량은 6월부터 단속한다.

용인시에 등록한 차량이라도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서울시 CCTV에 단속되면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당일 50㎍/㎥초과되고 다음날 24시간 평균 50㎍/㎥ 초과가 예측될 경우 등에 발령된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오후 5~6시 사이에 CBS재난문자, 언론 인터넷 등을 통해 안내가 나간다. 발령 다음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행이 제한된다.

배출가스등급은 자동차배출가스 등급 홈페이지 (http://emissiongrade.mecar.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용인시는 5등급 차량으로 분류된 2만8000여 대를 대상으로 운행제한 안내문을 이미 발송했다.

운행제한 예외 차량은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차량, 장애인 사용 자동차 등 표지를 발급받은 자동차, 국가유공자 등이 보철용․생업활동용으로 사용하는 차량 등이다.

시 기후에너지과 관계자는 "운행제한 조치와 함께 대상 차량의 조기폐차나 저감장치 부착 등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으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jhk1527@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