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19 22:00 (일)
문재인 대통령 친부, 일제 시대 흥남시청 농업과장
문재인 대통령 친부, 일제 시대 흥남시청 농업과장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3.01 22:01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너무나 오래 미뤄둔 숙제"라며 친일잔재 청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친일은 반성해야 하고, 독립운동은 예우받아야 한다는 가장 단순한 가치를 바로 세우는 것이 친일잔재 청산"이라며 "이 단순한 진실이 정의이고, 정의가 바로 서는 것이 공정한 나라의 시작"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아직도 사회에서는 정치적 경쟁 세력을 비방하는 도구로 빨갱이라는 말이 사용되고 있다. 변형된 색깔론이 기승을 부리는 것"이라며 "하루빨리 청산해야 할 대표적 친일잔재"라고 강조했다.

이어 "(빨갱이라는 말은) 해방 후에도 친일청산을 가로막는 도구가 됐다"며 "해방된 조국에서 일제경찰 출신이 독립운동가를 빨갱이로 몰아 고문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제100주년 3.1절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제100주년 3.1절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정작 문 대통령의 부친이 친일 관료가 아니었냐고 지적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부친 문용형씨는 흥남의 문씨 집성촌인 솔안마을 출신이다. 일제 강점기 당시 명문이던 함흥농고를 졸업한 뒤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흥남시청 농업계장·과장을 지냈다. 

6.25 전쟁이 발발하자 가족과 함께 월남해 문 대통령을 낳았다. 그가 친일행적을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경남 거제에 정착한 뒤 공무원 경력을 인정받아 거제 포로수용소에서 노무자로 일했다.

반면, 일제 시대 돈 없고 빽 없는 조선인이 할 수 있는 일이 공무원 밖에 없었다면서 무조건 친일파로 봐서는 안 된다는 시각도 있다.

한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홍영표 원내대표는 지난 2015년 자신의 SNS를 통해 "민족 앞에 당당할 수 없는 저는 친일후손"이라는 글을 올려 조부의 친일행각에 대해 공개사과한 바 있다. 홍 원내대표의 조부는 조선총독부 중추원 참의를 지내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홍종철이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헬조중돌 2019-03-12 12:28:37
뭐 댓글수준들이... 다 여기모여있구나
딴라라애들들은 다 딴나라로 추방해야
여기도 깨끗해지겠지

조동희 2019-03-03 18:35:30
아버지는 친일파...
자신은 빨갱이...
아들은 귀걸이...
딸은 이민...
대다나다...

마리나 2019-03-03 17:58:25
아니 일제치하 에 공무원했다고 나라를 강탈한 일본을 위해 일했다고
이건 뭐 들을것도없는 빨갱이네 그애비에 그자식인듯

kkkk 2019-03-03 06:48:18
검은 두루마기라.... 독립선언서 읽던 선조들 코스튬플레이인가? 농정과장의 자식이?????

skrmsp 2019-03-03 06:23:08
자기와 반대편에 있는 사람들은 친일파라고 몰아 붙이면서 정작 자신의 부친이 일제의 앞잡이 공무원이 한 것은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정말 웃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