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0 08:30 (월)
"특명, 블록체인 특구 잡아라"…제주 vs 부산, 승자는 누구
"특명, 블록체인 특구 잡아라"…제주 vs 부산, 승자는 누구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9.03.05 14:34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전략펀드 운영‧ICO 단계적 허용
부산, 금융단지 연계‧블록체인 생태계 조성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오는 7월 규제 자유특구 지정을 놓고 각 지방자치단체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특히 오래전부터 '블록체인 특구'를 계획해 온 제주특별자지도와 부산광역시가 공격적인 행보로 블록체인업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제주도는 전략펀드와 단계적 암호화폐 공개(ICO) 허용을, 부산시는 문현금융단지와 연계한 금융특화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주요 전략으로 내걸고 있다.

지난달 20일 제주특별자치도는 서울 시그니쳐타워에서 블록체인기업과의 간담회를 갖고 규제특구 참여를 독려했다./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지난달 20일 제주특별자치도는 서울 시그니쳐타워에서 블록체인기업과의 간담회를 갖고 규제특구 참여를 독려했다./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5일 블록체인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규제자유특구 신청을 앞두고 제주도, 부산시 등 지자체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규제자유특구는 규제가 있어도 사업을 우선 허용하는 '규제 샌드박스'가 적용되는 지역이다. 중소기업벤처기업부는 4월부터 지자체의 특구 지정 신청을 받아 운영 계획 등을 심사한 뒤 7월 중 특구를 지정할 계획이다.

이 중 제주도와 부산시는 오래전부터 '블록체인 특구'를 천명해왔다.

제주도는 지난달 20일 블록체인기업이 당면한 규제를 발굴하고, 규제자유특구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업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블록체인 기업 10여개사 30여명이 참여해 제주특별자치도가 추진하고 있는 규제자유특구에 대해 소개를 듣는 한편 질의응답을 통해 기업들이 고민하고 있는 규제들을 이번 규제자유특구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영수 제주도 미래전략과장은 "비교적 접근성이 높은 도내 기업뿐 아니라, 도외 기업들도 제주의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간담회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블록체인기업들을 위한 입주공간과 전략펀드를 통해 유망 블록체인업체를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또 제주도로 이전하는 기업에게 보조금을 지원하고, 법인세와 지방세 등 각종 세제 혜택 등을 구상 중이다.

특히 현재 금지된 ICO의 제한적 허용이 필요하다고 판단, 안전성이 큰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ICO를 허용해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추후 ICO 허용 범위를 넓히는 것을 기본 방향으로 하고 있다.

부산시는 문현금융단지를 파생 해양금융 특구로 만들어 글로벌 금융허브로 키운다는 목표다. 핀테크, 블록체인 등 기술창업기업의 메카로 만들기 위한 포석이다. 특히 2026년까지 400억원을 투입해 문현금융단지를 블록체인 특구로 육성, 블록체인 기업과 핀테크 기업이 몰려들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단지내 블록체인 거점센터를 구축해 블록체인 관련 다양한 실증, 고도화, 표준화 및 서비스 확산, 인력양성 등을 통해 블록체인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블록체인업계 관계자는 "특구가 지정되면 블록체인기업들은 보다 자유로운 환경 속에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암호화폐 거래소들도 고유의 서비스망을 활용한 다양한 부가 사업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 입장에서도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돼 블록체인업계와 지역이 서로 윈-윈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jjj@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