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3-20 08:39 (수)
주52시간제가 준 행복…직장인들 "배우고 즐기고"
주52시간제가 준 행복…직장인들 "배우고 즐기고"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9.03.1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교육비 지출 사상최대 육박
오락문화 지출 증가율 7년 만에 최고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지난해 주52시간제 도입으로 직장인들의 여가 시간이 늘어나며 자기계발이나 취미활동을 위한 지출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교육비와 오락문화 지출 증가율이 각각 9년과 7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10일 한국은행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 교육비 지출(명목)은 42조2479억원으로 전년대비 3.2%(1조3107억원) 증가했다. 증가율은 2009년(3.2%)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으며 금액 기준으로 사상최대였던 2011년(42조8121억원)에 육박한 수준이다.

배경으로는 학생 1인당 사교육비 지출 증가 추세에 더해 지난해 7월 주52시간제 도입이 꼽힌다.

야근이 줄고 개인 시간이 많아지자 퇴근 후 어학원이나 문화센터를 찾는 젊은 직장인들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문화센터 등에서는 직장인들을 겨냥해 평일 저녁에 강좌를 늘리거나 시간대를 조정하기도 했다.

지난해 오락문화 지출은 67조2357억원으로 4.6% 증가했다. 2011년(5.8%) 이후 7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지난해 소매판매액 지수를 보면 오락, 취미, 경기용품이 전년보다 12.3% 늘어나며 2010년(13.0%) 이후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유통업체에서는 아웃도어, 캠핑, 게임용 제품 등의 매출이 지난해 확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 통계를 보면 스크린야구장, 실내양궁장 등 스포츠시설운영업 사업자가 지난해 27.9% 늘었다.

실내스크린골프와 헬스장도 각각 9.1%와 6.9% 증가했다.

시간이 많이 드는 레저활동인 낚시 인기도 높아져서 유통업계에서는 관련 상품을 한 데 모은 코너를 오픈하기도 했다.

한은 관계자는 "낚시 인기가 높아지고 요가 등에 관심이 커져서 관련 용품 판매가 늘어나는 등 레저와 취미활동 관련 소비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