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3-20 08:39 (수)
진에어 주총 안건 뜯어봤더니...상반기 중 제재 해제 가능할까
진에어 주총 안건 뜯어봤더니...상반기 중 제재 해제 가능할까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9.03.13 04:2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에 제출한 사외이사 확대, 주총 안건엔 빠져 있어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진에어가 오는 27일에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최정호 대표이사 연임 안건만 상정하면서 상반기 내 제재 해제 불가론에 무게감이 실리고 있다. 

지난해 8월 진에어가 국토부로부터 제재를 받으면서 제출한 ‘항공법령 위반 재발방지 및 경영문화 개선대책’내용 중 사외이사 확대를 공언했지만 이번 이번 주총에서 해당 내용이 반영되지 않은 영향이 크다는 지적이다.    

앞서 국토부는 아시아타임즈와 통화에서 “진에어 주총에서 사외이사 수를 확대하고, 확대한 사외이사를 실제로 선임하는 것 까지 완료해야 제재 해제 검토를 할 수 있다”는 조건을 제시했다고 공개한 바 있다. 

(사진=진에어)
(사진=진에어)

12일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진에어는 지난 5일 주주총회소집결의 보고서를 내면서 최정호 대표이사의 사내이사 선임 건만 상정했다.

진에어의 주주총회 소집 결의서 의안 주요내용을 보면 보고사항에 △감사보고 △영업보고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 실태보고를, 결의사항에는 △이사 건임의 건(사내이사 1명), 즉 최정호 대표이사 재선임 건만 포함됐다. 

당초 국토부가 주총에서 사외이사 수를 확대하고 확대한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것 까지 완료해야 한다는 전제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한 셈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지난 8월 진에어가 제출한 문구에는 사외이사를 확대하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면서 “주총에서 이 내용이 담겨 있지 않다면 사실상 사외이사 자체가 확대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것이 과연 확대인지 아닌지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며 제제 해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문제는 진에어와 국토부의 사외이사 권한강화를 두고 서로 바라보는 시각이 다르다는 점이다. 맥락에서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그간 진에어의 사내이사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포함해 총 4명이었고, 사외이사는 3명이었다. 이 때문에 사외이사의 권한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 것인데, 진에어는 최근 조양호 회장과 오문권 인사재무본부장이 사내이사직에서 내려놓음으로써 사외이사 권한강화를 했다고 보고 있지만, 국토부는 당초 진에어가 내놓은 사외이사 확대 개선방안과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고 해석하고 있다.

한편, 국토부가 지난 8월 진에어가 제출한 경영문화 개선대책 내용대로 주총을 바라본다면 진에어는 올 상반기에도 제재에 묶여 신규 취항노선과 신규 항공기 도입은 포기해야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kyb@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