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3-21 11:00 (목)
'보잉 737 맥스8 추락’, 8개국 운항 중단..."우리는 왜 머뭇거리나" 비난
'보잉 737 맥스8 추락’, 8개국 운항 중단..."우리는 왜 머뭇거리나" 비난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9.03.12 17:5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항 중단 8개국은 승객 안전 보장되지 않으면 비행기 띄우지 않겠다는데, 우리나라는...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미국 보잉의 최신 기종인 ‘보잉 737맥스 8’이 최근 5개월 사이 두 번 이나 추락하면서 해당 항공기에 대한 신뢰도가 곤두박질치고 있다.  

지난 10일 에티오피아항공의 737맥스가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게냐 나이로비로 비행을 했지만 이륙 6분만에 추락해 총 157명 전원이 안타까운 목숨을 잃었다. 앞서 지난해 10월에도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에 항공기 737맥스 역시 이륙 13분만에 추락하는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보잉 737맥스 기종에서 이처럼 대규모 참사가 잇따르자 중국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등 8개 국가에서 해당 기종의 항공기 운항을 중단하는 기민한 조치를 단행했다. 자국민, 혹은 승객의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비행기를 띄우지 않겠다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2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싱가포르와 브라질 항공사 골은 보잉 737맥스 운항을 일시 중단한다. 737맥스 중단 국가를 보면 △중국 △인도네시아 △에티오피아 △멕시코 △몽골 △남아프리카공화국 △싱가포르 △브라질 등 총 8개국이다. 

이처럼 미국 보잉 737맥스 기종 추락에 따른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긴급점검 후 운항을 중단할지 말지 최종 결정을 내리지 못한 채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여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일 737맥스8기종이 도입된 이스타항공에 긴급 안전점검에 돌입했고,  안전 조치 등이 미흡할 경우 운항중단 할 수 있다는 조심스런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과감한 운항 중단조치를 내리지 못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얼마나 점검해야할지 시기는 장담하지 못한다”면서도 “현재 상황으로써는 운항을 하면서 안전점검을 하고, 해당 항공사가 안전 등 조치가 미흡했다면 항공 운한을 중단할 수 있다”며 조건부 중단 가능성만을 내비쳤을 뿐이다.  

문제는 항공기를 만든 보잉사와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안전에 자신있다는 입장을 공개하면서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대목이다. 아직 추락한 기체에 대한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승객의 안전보다 자국 항공사를 두둔하고 나선 것이다. 

게다가 이스타항공 기장이 보잉 737맥스 8이 하드웨어와 시스템은 구형인데 최신 구술을 적용하려다 보니 기술적 문제가 생겨도 제때 대처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언론을 통해서 주장하면서 불안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파문이 확산되자 네티즌은 우리나라도 당장 운항중단을 결정하고, 원인이 나오면 다시 운항을 재게하는 것이 옳지 않느냐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아이디 cnxm****은 “우리나라는 왜 안하나? 자국민 수 백 명을 상대로 실험이라도 할 것인가? 해당기종을 당장 중단해 달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아울러 “주력기종이라면 항공대란이 일어날까 망설이겠지만 우리나라는 수 백 대 국적기중 이스타항공 2대다. 운항중단이 당연하다. 국토부는 뭘 눈치보나?(ttal****)", "미국은 외국 자동차결함이면 천문학적 벌금을 때리면서 자국 대표 항공기 제조사는 건들이지 못하네, 결국 미국도 내로남불 인가?(hchh****)” 등의 반응을 보였다. kyb@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