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2 11:08 (일)
'정준영 몰카'로 애꿎은 피해 입는 이들… 정유미, 이청아, 오연서, 오초희
'정준영 몰카'로 애꿎은 피해 입는 이들… 정유미, 이청아, 오연서, 오초희
  • 박민규 기자
  • 승인 2019.03.14 0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정준영 몰카' 사태와 관련한 루머로 애꿎은 이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 네티즌 사이에서 정준영 몰카 피해자로 루머가 떠돌고 있기 때문.

이와 관련해 배우 정유미, 이청아, 오연서 등은 이와 같은 루머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오초희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유미 인스타그램 캡처
정유미 인스타그램 캡처

정유미의 소속사 스타캠프202는 13일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특정 루머에 소속 배우 정유미가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터무니없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이와 관련하여 법적인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며 "이후 추가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으로 확대 재생산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청아 인스타그램 캡처
이청아 인스타그램 캡처

이청아의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 역시 “이청아는 2013년 정준영과 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는 관계"라고 강조하면서 "현재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며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으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오연서 인스타그램 캡처

오연서의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도 "현재 유포 중인 당사 소속 배우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로,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배우의 심각한 명예 훼손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당사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의 작성, 게시, 유포자에 대한 증거 수집과 법적 대응 및 소속 배우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초희 인스타그램 캡처
오초희 인스타그램 캡처

오초희는 이날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아니다. 전 관계없는 일이다"라며 "오늘 아침부터 지금까지 몇 통의 연락을 받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선배님이 해주신 말씀 배우는 사람을 이해해야하는 일인데"라며 "상처 많이 받지 말아라. 주변분들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들 감사하다"고 토로했다.

한편 정준영은 12일 오후 귀국해 소속사를 통해 관련 의혹을 인정하고 경찰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정준영은 13일자로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해지된 상태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