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0 08:29 (월)
윤석헌 "금융감독 체계 확립…내부역량 강화"
윤석헌 "금융감독 체계 확립…내부역량 강화"
  • 신진주 기자
  • 승인 2019.03.14 12:0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금감원 업무계획 발표…소비자보호 강화
상시감시-테마검사-종합검사로 연계

[아시아타임즈=신진주 기자] "국가위험관리자로서의 본연의 소임을 수행하기 위해 효율적 금융감독·검사 체계 확립과 내부 역량 강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제공=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제공=금융감독원

14일 윤석현 금융감독원장이 서울 여의도서 열린 '신년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2019년 업무계획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금융부문의 리스크 요인이 실물경제로 전이되지 않도록 선제적인 대응 및 감독을 강화하고 실효성 있는 검사·감독체계를 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올해 금융감독 방향 핵심 추진 과제로 △금융안정 및 금융회사 건전성 제고 △금융소비자 권익 제고 △금융 신뢰 구축 △금융산업 혁신 지원 등을 꼽았다.

우선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해 상시감시-부문(테마)검사 및 종합검사로 연계되는 실효성 있는 검사체계 확립한다는 방침이다.

테마검사는 금융사의 특정부문으로의  쏠림현상 등에 기인한 잠재리스크와 고객·상품·채널 관련 불건전 영업행위 등을 중심으로 실시한다.

종합검사의 경우 수검기관 부담경감 유인을 제공해 자발적 개선을 유도하는 '유인부합적 종합검사'로 진행한다.

또 금융회사의 건전성 감독제도의 국제적 정합성을 확보하기 위해 바젤III, IFRS17 등 국제 기준 도입을 추진하고 거시건전성 스트레스테스트 모형을 고도화한다.

윤 원장은 "금융관행과 상품판매 및 서비스 절차를 소비자 중심으로 개선하고, 금융정보공유 확대와 금융교육 내실화 등을 통해 소비자 피해를 사전 예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보험금 지급방식 및 개인신용평가 등을 개선하고 '대출금리 모범규준' 현장 정착을 유도한다.

특히 금융시장 질서를 훼손하는 증권범죄‧회계부정‧금융사기 등에 단호히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금융회사 경영의 책임성과 공정경쟁을 유도해 금융산업 및 시장에 대한 신뢰 구축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 민생침해 금융범죄와 불법 외환거래 및 보험사기 등을 근절할 수 있는 대책마련에 나선다.

이외에도 금융회사의 핀테크 혁신을 지원한다. 새로운 시장참여자의 원활한 시장 진입을 유도하고 레그테크 도입 등을 통해 규제준수 부담을 완화해줄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윤 원장은 "금융감독원이 금융시스템 안정과 소비자보호 등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newpearl@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