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0 08:29 (월)
SM상선 “현대상선과 합병 없다…해외노선 확대”
SM상선 “현대상선과 합병 없다…해외노선 확대”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9.03.14 11:5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병설, 두 상선에 도움 안 돼”
SM상선 컨테이너선. (사진제공=SM상선)
SM상선 컨테이너선. (사진제공=SM상선)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SM상선이 현대상선과의 통합 추진설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14일 SM상선에 따르면 김칠봉 SM그룹 해운부문 부회장은 13일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현대상선과의 통합 또는 합병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지난해 하반기 상승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전 임직원이 각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는 현시점에서 불거진 합병설은 SM상선 임직원뿐만 아니라 새롭게 대표이사를 맞이한 현대상선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올해는 SM상선이 대한민국 정기 원양선사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매우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신임 박기훈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수익성 제고 등의 과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SM상선은 앞으로 신규 노선 개설 등 사업 확대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이날 보도 자료를 통해 “2020년에는 미 동부 노선을 시작으로 중동·유럽 노선 신규개설을 적극 모색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SM상선은 지난해 하반기 미주 노선 실적 개선에 따른 상승세를 올해도 이어나간다는 전략이다. 단독으로 서비스하는 국적 원양선사로서 지난해 하반기 흑자 전환이라는 괄목한 성과를 낸 데 이어 올해는 연간 흑자 전환을 목표로 한 단계 더 도약한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SM상선은 앞으로도 국내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해양수산부, 해양진흥공사 등 정부 기관·현대상선을 포함한 국적선사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져나간다는 방침이다. egija99@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