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6 09:00 (일)
식물항공기 된 보잉 737맥스8...국내 도입 114대 어쩌나
식물항공기 된 보잉 737맥스8...국내 도입 114대 어쩌나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9.03.14 16:13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항공사 114대 도입 예정...‘황색불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제주항공, 보잉 737맥스 8, 50대 도입계획 보류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보잉 737맥스 8의 잇단 추락사고가 전 세계 항공업계를 강타한 가운데 미국과 캐나다까지 운항 중단을 선언하면서 당분간 ‘보잉 737맥스 8’ 기종은 하늘을 날지 못하는 식물항공기 신세를 면치 못하게 됐다.  

이 때문에 국내 보잉 737맥스 8을 도입키로 했던 대한항공과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등은 14일 도입하기도 전에 “안전문제와 고객 신뢰를 확보되기 전까지 운항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내세우며 국민적 불안해소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한항공은 이날 “최근 잇따른 사고가 발생한 보잉 737맥스 8항공기 안전이 완벽히 확보되기 전까지는 운항을 하지 않기로 했다”며 “이번 결정에 따라 해당 기종이 투입될 예정인 노선은 타 기종으로 대체해 운항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대한항공이 도입 전 운항중단을 선언하자, 티웨이항공도 동참했다. 

티웨이항공은 “안전문제 해결과 고객 신뢰가 확보될 때까지 보잉 737맥스 8 기종을 운항하지 않기로 했다” 며 “국내외 관계기관의 안전점검을 예의주시 하면서 항공기 안전이 최우선인 상황에서 운항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보잉 737맥스 8을 보유하고 있는 전 세계 항공사를 비롯해 도입예정인 국내 항공사까지 신뢰를 주지 않으면서 보잉 737맥스 8은 안전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날개가 있어도 날지 못하는 식물항공기가 된 셈이다.  

문제는 안전문제 해소가 당장 이뤄지지 않고 장기전으로 흐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현재 조사에 들어갔지만(추락)원인이 나오는데 까지 우리로서는 장담하지 못한다”면서 “사고가 난 항공사와 국가, 제작사가 같이 조사하는 만큼 장기전으로 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항공사별 보잉 737맥스 8 도입 계획서 (자료=홍철호 의원실)
국내 항공사별 보잉 737맥스 8 도입 계획서 (자료=홍철호 의원실)

◇국내 항공사 114대 도입 예정...‘황색불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안전문제가 당장 해결되면 좋겠지만, 장기전으로 흐를 경우 오는 2027년까지 114대의 보잉 737맥스 8을 도입하기로 한 국내 항공사의 사업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해당 항공기의 안전문제가 확실히 밝혀질 때까지는 어떤 입장을 취하기 애매모호한 상황인 황색불인 상황이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등 4사는 오는 2027년까지 총 114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항공사별로 보면 대한항공이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 30대 도입을 계획하고 있고, 제주항공은 내년부터 2027년까지 총 56대, 이스타항공은 올해부터 2026년까지 18대, 티웨이항공은 2021년까지 10대를 도입한다. 

이날까지 대한항공과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등 3사는 해당 항공기의 운항을 중단하겠다고 했지만, 일단 예정대로 도입은 한다는 입장이다. 보잉사와의 계약 때문인데 안전에 확실히 문제가 있다고 빨간불이 들어오면 도입 철회할 명분이 생기지만 현재로서는 이도저도 아닌 상황이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측은 “도입관련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보잉 측이 조속히 안전확보 조치를 할 것으로 믿고 있다”며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다. 

문제는 대한항공과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은 계획대로 올해 14대의 항공기를 도입한다고 하더라도 안전문제와 고객의 신뢰가 돌아올 때까진 가만히 세워둘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설사 안전문제가 해결되고 보잉 737맥스 8이 운항을 시작해도 문제다. 이미 보잉 737맥스 8은 항공 고객들 사이에서 ‘추락한 항공기’로 각인돼 있기 때문에 기피할 가능성이 크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안전문제가 해소된다고 하더라도 보잉 737맥스가 5개월 사이에 두 번이나 추락한 항공기라는 사실이 각인 돼 있는 상황에서 당분간 고객들은 해당 항공기를 기피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까지 각 항공사들이 도입에 대해 어떤 입장이 없지만 고민이 상당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항공은 오는 2020년부터 도입하기로 한 보잉 737맥스 8에 대해 도입 유보 입장을 밝혔다.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이사는 “해당 항공기에 대한 도입 계획은 안전성에 대한 국제적 공감대가 확립된 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kyb@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