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0 08:30 (월)
국회에서 화두로 떠오른 '빅뱅'… 승리·지드래곤 의혹 도마 위
국회에서 화두로 떠오른 '빅뱅'… 승리·지드래곤 의혹 도마 위
  • 정세민 기자
  • 승인 2019.03.1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정세민 기자] 국회에서 아이돌 그룹 '빅뱅'이 화두다. 성접대 의혹 등의 의혹에 연루된 멤버 승리와 군 복무 특혜 논란에 멤버 지드래곤에 연루되면서다. 

14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클럽 '버닝썬'과 관련한 각종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날 업무보고를 위해 출석한 민갑룡 경찰청장은 의원들의 질타에 연이어 고개를 숙여야 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번 사건으로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다. 경찰 총수로서 사과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지금까지 밝혀진 내용만 봐도 범죄를 은폐하고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고 그 피해자를 폭행까지 했다. 경찰이 민중의 지팡이가 아니라 몽둥이가 됐다"고 비판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도 "경찰이 수사 중인 사안이라는 이유로 답변을 안하고 있다"며 "경찰은 지금 수사를 하는 주체이기도 하지만 현편으로는 수사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민 총장은 "경찰의 명운을 걸고 철저히 모든 제기된 문제들을 해소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날 열린 국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지드래곤의 병역 특혜와 관련한 언급이 나왔다. 

업무보고를 위해 출석한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지드래곤이 과다한 휴가를 사용하는 등 국방부가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기강확립을 하지 못했다'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연예인이거나 특정 신분이라고 해서 일반용사와 달리 차별적 특별 대우를 받거나 법규가 비정상적으로 적용되는 일은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안된다"고 답했다. 

지드래곤은 지난해 2월 입대했지만 100여일을 부대 밖에서 생활하고, 국군병원 1인실에 입원하는 등 특혜 논란이 제기되어 왔다. 최근에는 이러한 문제로 진급 심사에서 누락됐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김 총장은 "엄정하고 공정하게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성접대 등 관련 의혹을 조사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