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3-21 11:00 (목)
거래소 "검찰 압수수색 어제 다녀가...오늘 또 올지는 몰라"
거래소 "검찰 압수수색 어제 다녀가...오늘 또 올지는 몰라"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3.1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따라 한국거래소가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전일 압수수색은 마무리됐고 검찰이 15일에 다시 거래소에 나올지는 불확실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과 거래소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전일 거래소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해 갔다. 전일 거래소 압수수색은 삼성물산과 삼성SDS 데이터센터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이어 밤늦게부터 전격적으로 진행됐다.

거래소 관계자는 "전일 모든 절차를 마무리하고 오늘 잡무처리를 위해 나올 수도 있다고 언급했지만 정말 검찰 관계자가 나올지는 모른다"고 했다.

거래소는 2016년 삼성바이오가 코스닥 시장에 상장되기에 앞서 유가증권 상장요건을 완화해 당시 영업이익을 내지 못하던 삼성바이오의 상장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거래소는 삼성바이오 상장 추진 전인 2015년 11월 5일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정 및 시행세칙'을 개정해 현재 매출이나 이익은 미흡하지만 미래 기대가치가 큰 우량 기업도 상장이 가능하도록 했다. 하지만 이에 따르더라도 시가총액 6000억원 이상이면서 자기자본이 2000억원 이상인 회사만 상장할 수 있어 자본잠식 상태였다면 상장이 불가능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앞서 참여연대는 "삼성바이오가 분식회계를 하지 않았더라면 완전자본잠식에 빠져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증권선물위원회도 삼성바이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피스)를 설립하면서 해외 합작투자자와의 핵심 계약사항(콜옵션 약정)을 제때 공시하지 않은 점, 상장을 앞두고 2015년 회계처리 방식을 갑자기 바꿔 4조5000억원에 달하는 회계상 이익을 거두게 한 점에 고의성이 있다고 보고 삼성바이오 및 회계법인을 검찰에 고발했다. 삼성바이오의 2015년 자기자본(자본총계)은 2조7748억원으로 분식회계가 없었다면 완전자본잠식에 빠져 상장이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주식을 일정한 가격에 살 수 있는 권리인 콜옵션은 기업가치가 올랐을 때 회계상 부채로 책정해야 하는데, 이런 계약이 있다는 사실을 외부에 제대로 알리지도 않다가 상장을 앞두고 갑자기 회계처리 방식을 바꿨다는 게 고발 요지다. 삼성바이오는 내부보고서에서 2015년 바이오젠이 보유한 콜옵션 부채를 1조8000억원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당시 거래소가 미국 나스닥 상장을 우선 고려하던 삼성바이오의 국내 증시 유치를 위해 상장요건 완화 등의 노력을 했던 것을 무조건 특혜로 모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반론도 나온다.

회사 측은 "증선위의 조치에 따라 재무제표를 수정할 경우 2015년 자본총계가 마이너스 6260억으로 자본잠식이 발생하게 된다"며 "하지만 2016년 신규상장 당시 공모금액 1조5000억원을 반영하면 자기자본 9000억원 규모로 코스피 시장의 형식적 심사요건을 충족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증선위 조치는 콜옵션 부채는 2015년 실행시를 가정한 시장가치로 반영하면서, 지분가치 증가는 2012년 에피스 설립당시 장부가액만 반영하라는 것으로 모순된다"고 지적했다.

2015년 지분법 평가 당시 삼성바이오와 바이오젠은 에피스 주식을 각각 91%, 9% 보유하고 있었다. 바이오젠은 삼성바이오로부터 50%-1주까지 매입할 수 있는 콜옵션을 보유하고 있었다.(행사 후 지분율 50%대 50%). 만일 삼성바이오가 보유한 자산인 에피스 주식 91%는 평가하지 않고 바이오젠이 보유한 콜옵션 부채(41%)만 평가한다면 에피스 주식 가치가 증가할수록 삼성바이오 순자산이 점점 감소하는 재무제표 왜곡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설명이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