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19 22:00 (일)
이종현도 '정준영 카톡방' 인정… FNC “감출 의도 없었다”
이종현도 '정준영 카톡방' 인정… FNC “감출 의도 없었다”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03.15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종현 트위터)
(사진=이종현 트위터)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이 가수 정준영이 여성을 성적으로 도구로 비하했던 카카오톡 메시지방에 있었다고 시인했다. 소속사는 다만 해당 카톡방에서 과거에 나와 팩트체크가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14일 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현이 4~5년 전에 스스로 해당 카톡방을 나갔기 때문에 과거 카톡 대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팩트가 어려운 상태였다”며 “이종현의 과거 기억에 의존한 주장을 바탕으로 입장을 전할 수밖에 없었을 뿐 해당 사실을 감추거나 잘못을 감쌀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이날 SBS 8시뉴스를 통해 이종현이 정준영에게 “어리고 예쁘고 착한 X 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 등의 카카오톡 메세지를 보낸 사실이 드러난 후에 내놓은 입장이다. 

SBS의 보도 전에는 "지난 12일 이종현과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고”며 “당시 경찰이 제시한 정준영과 1대1 대화 내용 약 20건 속에 불법 영상 유포는 물론이고 부적절한 동영상 확인과 문제가 될 만한 대화 내용이 없어 관련이 없다고 밝혔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불과 몇시간에 공식 해명이 완전히 바뀐 것이다. 

FNC는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인 이종현은 본인의 잘못된 성도덕과 가치관에 따른 대중의 지적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깊은 후회와 자책을 하고 있다”며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하고 반성하며 속죄하겠다”는 이종현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이종현은 지난해 8월 입대했다. kiscezyr@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