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3-20 08:39 (수)
군인공제회, 5년째 ‘밥퍼 나눔 운동’으로 온정 나눠
군인공제회, 5년째 ‘밥퍼 나눔 운동’으로 온정 나눠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3.15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군인공제회는 서울시 동대문구 소재 ‘밥퍼 나눔 운동본부’에서 독거노인과 취약 계층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사랑의 밥퍼 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군인공제회 자원봉사단 30여명은 후원금 700만원을 전달하고 독거노인 및 저소득층 영세노인 1000여명에게 무료 점심을 제공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심우근 부동산투자부문 이사는 “따뜻한 밥 한 끼를 대접하면서 오히려 우리들의 마음이 더 든든해졌다”며 “우리 사회에 소외된 이웃에게 작게나마 힘이 될 수 있는 봉사활동을 꾸준히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군인공제회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기 위해 지난 2015년 2월 27일 본부 및 산하사업체 직원들로 구성된 자원봉사단을 발족해 '사랑의 밥퍼 나눔‘ 봉사활동을 반기 1회씩(연 2회) 추진해 올해로 5년째를 맞고 있다.

군인공제회 자원봉사단은 ‘사랑의 밥퍼 나눔 봉사활동’ 외에도 ‘사랑의 김장 나누기 운동’, ‘연탄배달’ 및 ‘중증 장애우 시설봉사활동’(분기 1회)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군인공제회는 ‘나눔경영’의 일환으로 명절마다 6.25 참전유공자 및 국군장병위문활동 등 사회적 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고 있다. 지난해 지속적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8 대한민국 봉사대상’을 받기도 했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