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2 16:43 (수)
MBC 계약직 아나운서 해고 무효확인 소송 제기
MBC 계약직 아나운서 해고 무효확인 소송 제기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3.15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2016년과 2017년 MBC에 입사 후 계약 만료로 퇴사했다가 최근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부당해고로 인정받은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해당 아나운서 10명은 15일 서울중앙지법에 MBC를 상대로 해고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들은 MBC 전임 경영진 시절인 2016년과 2017년에 1년 단위 계약직으로 선발됐다. 2016년 입사자는 계약이 1회 갱신돼 2년 동안, 2017년 입사자는 갱신 없이 1년 동안 근무했다.

이들은 현 경영진이 계약을 해지하자 부당해고 구제 신청을 했고, 서울지방노동위원회와 중앙노동위원회는 인용 판정했다.

MBC가 이 판정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제기하자 아나운서들도 민사 소송으로 대응하며 '소송전'이 벌어지게 됐다.

이날 아나운서들은 성명을 통해 "MBC의 현 경영진은 얼마 전까지 '해고는 살인이다!'라고 외쳤던 해직 언론인"이라며 "노동자 권리를 울부짖었던 것은 과거일 뿐이고, 사용자가 되니 생각이 달라진 것이냐"고 호소했다.

이어 "경영진은 더 늦기 전에 잘못을 인정하고 공영방송으로서 행정기관의 명령을 따르는 공적 의무를 다해야 한다"며 "부당해고를 인정하고 조속히 복직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