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1 16:30 (일)
구본준 부회장 움직임에 '계열분리설'...LG그룹 "사실 무근"
구본준 부회장 움직임에 '계열분리설'...LG그룹 "사실 무근"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9.03.18 10:49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LIG그룹, LS그룹, GS그룹에 이은 또 하나의 분리 회사가 탄생할까. 구본준 ㈜LG 부회장의 계열 분리 가능성이 수면위로 급부상했다. 주인공은 LG상사다.

그동안 재계에서는 지난해 5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뒤를 이어 구광모 회장이 LG그룹 총수에 오르면서 구본준 부회장의 계열 분리에 대한 다양한 추측들이 이어졌다. 특히, 구광모 체제가 빠르게 자리를 잡고, 구본준 부회장의 역할이 축소되는 현 상황도 계열 분리 가능성에 힘을 더하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LG상사는 다음 달 1일 ㈜LG에 트윈타워 토지 2161㎡와 건물 2만3920㎡ 등을 1335억8700만원에 매각한다.

또 지난 2월에는 LG상사가 트윈타워에서 종로구 LG광화문빌딩으로 사무실을 이전했다. 대신 광화문 빌딩에 있던 LG화학 전지사업본부가 LG상사가 있던 트윈타워로 복귀했다.

LG그룹의 계열 분리는 크게 2가지 틀에서 진행된다. 장자가 경영에 복귀하면 나머지 형제들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이후 분리를 앞둔 계열사가 트윈타워를 떠난다. 구본준 부회장이 LG상사를 중심으로 계열 분리에 나설 것이란 추측이 나오는 핵심 이유다.

물론 LG그룹은 “각 사별로 떨어져 있는 사무실을 한데 모아 원활한 소통을 통해 의사결정 속도를 높이고 시너지를 창출하려는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재계는 구본준 부회장이 LG상사를 중심으로 계열 분리에 나설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LG그룹은 지금껏 장자가 경영권을 승계하면 다른 형제들은 그룹 경영에서 퇴진하는 장자 승계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특히 구광모 회장이 올해부터 본격적인 구광모 체제 구축에 나서면서 구본준 부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상태다. 임기가 1년 넘게 남은 LG전자 기타 비상무이사도 권영수 ㈜LG 부회장에게 넘기면서 사실상 LG그룹 경영에 참여하기 어려운 상태가 됐다.

계열 분리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LG상사는 ㈜LG가 지분 24.69를 소유하며 최대주주로 있는 회사다. 지난해 기분 매출액 9조9882억원, 영업이익 1657억원을 달성하며 안정적인 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 무역 중계 중심의 사업을 펼치면서 계열 분리 후 LG그룹에 미치는 영향력도 크지 않다. LG상사 시가총액은 17일 기준 6861억원이다.

무엇보다 구본준 부회장은 지난 2007~2010년 LG상사 대표이사를 지냈고, 2017년까지 LG상사의 지분 3.01%를 소유한 최대주주라는 점도 계열 분리 가능성을 높이는 대목으로 꼽힌다.

현재 구본준 부회장은 ㈜LG 지분 7.72%를 보유하고 있다. 지분 가치만 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LG상사의 지분 취득을 위한 자금 여력은 충분한 것으로 평가된다.

LG상사가 계속해서 현금 마련에 나서는 것도 눈길을 끈다. LG상사는 트윈타워 지분 매각과 미국 구리광산 매각, 국세청 추징금 400억원을 돌려받는 등 당장 2000억원이 넘는 돈을 현금으로 쌓아두고 있다. 계열 분리 후 신사업 진출 투자금으로 충분한 액수다.

LG상사 관계자는 "트윈타워 지분을 비롯한 최근의 자산 매각은 재무구조 개선 등 자산운용 효율화를 고려한 데 따른 것으로 계열분리와는 전혀 관계없다"며 "지주사인 (주)LG의 트윈타워 지분 매입 이유도 주 수입원이 배당금, 브랜드사용료, 부동산 임대수입 등이라는 것을 고려한 결정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LG그룹도 ”LG상사가 사업과 관련 없는 비영업자산을 매각해 재무구조 개선 등 자산운용 효율화를 고려한 데 따라 트윈타워 지분을 매각하기로 한 것이지 계열분리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ckh@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