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1 16:30 (일)
[구성원의 행복이 기업의 경쟁력] '여가친화기업' GC녹십자… '운동하고 즐기고 쉬고'
[구성원의 행복이 기업의 경쟁력] '여가친화기업' GC녹십자… '운동하고 즐기고 쉬고'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03.21 06:3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일이 인생의 전부'라고 생각하는 직장인은 이제 찾아보기 힘들다. 주어진 업무를 충실히 해 더 많은 월급을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내 인생을 보다 의미있게 보내는 것'도 중요시하는 라이프 트랜드가 자리잡으면서다. 

청년들은 연봉도 중요하지만, 기업의 복지를 더 꼼꼼하게 따진다. 능력이 검증된 인재들도 '더 좋은 분위기의 회사'를 찾아 언제든지 떠날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기업들은 더 뛰어난 구성원을 모으기 위해 '더 좋은 회사'로 탈바꿈하기 위해 노력한다. 기업의 구성원이 그 기업의 경쟁력이 되는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미래 먹거리의 선두주자로 일컬어지는 제약업계도 마찬가지다. '신약'과 '제네릭' 분야에서 경쟁사와 앞서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뛰어난 인재의 확보와 유지가 필수다. 본사와 현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을 위한 복지 프로그램 확충에 보다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까닭이다.  <편집자 주>

GC녹십자에 있는 사내 체육문화센터(사진=GC녹십자)
GC녹십자에 있는 사내 체육문화센터(사진=GC녹십자)

국민의 건강을 챙기는 GC녹십자의 노력은 직원들을 위한 복지에서 시작된다. 직원들이 건강해야 업무 효율성이 높아지고 더 나아가 기업의 경쟁력이 높아지는 판단에 임직원들의 건강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체육문화센터(GYM)와 다양한 휴게실을 설치 운영하고 있다. 

GYM은 총 430평으로 지상 2층과 지하 1층인 독채 건물에 위치해 있으며, 평일엔 오전 6시30분부터 오후10시까지, 주말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3시까지 운영한다. 

센터의 1층은 GX존 & 멀티존, 2층은 피트니스 존으로 구성되어 있고, 지하 1층에는 락커룸과 샤워실이 마련되어 있어, 임직원들은 출퇴근 전에 체육관이 열려 있으면 언제든지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다. 

GX존에서는 임직원들 상대로 요가나 필라테스, 크로스핏 강의가 진행되는데 신청 후 참여할 수 있다. 피트니스 존에는 전문 트레이너가 상주해 직원 개개인에게 맞는 체계적인 운동 스케줄 관리를 도와주고 올바른 자세로 운동할 수 있도록 지도해준다.

운동뿐만 아니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최적의 장소도 마련되어 있다. 우선 멀티존에는 운동 외에도 직원들의 놀이문화를 위한 버츄얼 리얼리티(VR), 전자다트, 농구 게임, 플레이스테이션 등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지하 1층에는 남녀 락커룸과 샤워실이 있고, 운동과 업무로 지친 몸과 마음의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건식 사우나도 있다. 

직원 휴식을 위한 공간도 빼놓을 수 없다. 도서관과 여성전용 휴게실 등 여가지원시설, 사내·외 교육프로그램과 동아리 등 여가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러한 복지문화로 GC녹십자는 지난해 12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여가친화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덕분에 GC녹십자는 기업 홍보와 소속 임직원의 여가활동 증진을 위한 문화예술프로그램에 지원을 받고 있다.  kiscezyr@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