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4-20 10:04 (토)
경기도 보환연,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시사업 조기추진
경기도 보환연,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시사업 조기추진
  • 김성연 기자
  • 승인 2019.03.19 10:27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전곡항, 김포대명항, 평택평택항 등 5개 포구대상
[아시아타임즈=김성연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오염된 어패류 등을 통해 감염되는 ‘비브리오패혈증’ 발생 시기가 매년 앞당겨짐에 따라 ‘2019년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시사업’을 조기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매년 6월 경 첫 발생했던 비브리오패혈증균 환자가 지난 2017년 이후 2년 연속 4월에 발생하는 등 발생 시기가 점점 빨라지고 있는 상황을 반영한 조치다.

특히 올해는 매년 3월 경 분리됐던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지난 1월14일 남해안지역 해수에서 첫 분리되기도 했다.

이번 감시사업은 △화성 전곡항 △김포 대명항 △평택 평택항 △시흥 월곶 △안산 탄도항 등 서해인접지역 5개시 해안포구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연구원은 해수, 갯벌, 어패류 등에서 샘플을 채취, 검사를 한 뒤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발견되는 즉시 해당 관련 부서에 통보해 안전 조치를 할 방침이다.

윤미혜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따뜻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해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 분리 시기가 빨라지고 있다”면서 “비브리오패혈증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해산물 생식을 피하고 충분히 익혀먹는 것이 좋으며, 특히 간질환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은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비브리오패혈증은 전국적으로 연평균 50명 안팎의 환자에게 발생해 절반 가까이 사망(치사율 50%)하는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 비브리오 패혈증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날것으로 섭취하거나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와 접촉할 때 감염될 수 있다.
girin5288@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