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지수 높은 봄철… 동국제약 ‘멜라큐크림’ 눈길

이재현 / 기사승인 : 2019-03-20 10:56: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멜라큐크림(사진=동국제약)
멜라큐크림(사진=동국제약)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겨우내 적은 일조량과 약한 자외선에 익숙해졌던 피부가 봄철이 되어 상대적으로 높은 자외선에 장기간 노출되면 피부에 기미가 생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월별 자외선지수를 관측한 결과 3월이후 자외선 지수 6~7 '높음' 단계 이상의 자외선지수가 나타난 일수가 급격히 증가했다. 특히 3월(15일)이 2월(2일) 대비 7.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피부는 자외선에 노출되면 손상을 막기 위해 표피 안쪽의 기저층에서 멜라닌 세포의 활동이 증가한다. 이로 인해 멜라닌 과립이 만들어져 색소 침착과 기미가 발생하게 된다.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봄철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자주 발라 기미를 예방할 수 있다”며 “이미 기미가 발생하면 멜라큐처럼 효과가 입증된 의약품을 사용하는 등 적절한 조치로 관리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동국제약의 멜라큐크림은 히드로퀴논(4%)을 함유한 기미개선제로, 멜라닌 합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타이로시나아제의 활성을 억제하여 기미와 색소침착을 막아준다. 히드로퀴논은 침착된 색소 치료에 있어 50년 이상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 받아온 성분이다.


멜라큐크림은 얼굴 전체에 바르는 미백기능성 화장품과 달리 기미나 주근깨가 있는 부위에만 바르는 제품이다. 용기의 상단부를 누르면 크림이 올라오는 ‘에어리스 펌핑’ 용기를 적용해, 펌핑 시 외부 공기가 유입되지 않아 유효성분의 안정성을 높여주고 먼지와 땀 등 이물질을 차단하여 위생적이다.


멜라큐크림은 별도의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동국제약 소비자 상담실로 문의할 수 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자외선 지수를 낮음(1~2), 보통(3~5), 높음(6~7), 매우 높음(8~10), 위험(11 이상)의 5단계 범위로 나눠 표시하고 있으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험하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