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6 14:46 (일)
용인시, 문체부 '지역문화컨설팅 지원사업' 선정
용인시, 문체부 '지역문화컨설팅 지원사업' 선정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9.03.19 11:05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7400만원 지원 받아…올해 12월까지 사업 진행
/사진제공=용인문화재단
/사진제공=용인문화재단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용인시와 용인문화재단이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2019 지역문화컨설팅 지원 사업'에서 '도농복합도시 용인의 지역 간 문화향유 격차 해소를 위한-문화예술공간 중장기지원 계획 수립 및 활성화 방안 컨설팅'이 선정돼 지원금을 받게 됐다.

지역문화컨설팅 지원 사업은 지역의 문화재단과 대학을 비롯해 문화예술 전문가(단체) 및 지자체 간의 지역문화 네트워크 구축과 문제해결 능력 배양을 위해 국비와 시비 각 50%를 지원해 추진된다.

올해에는 전국에서 총 7개 시·도, 10개 사업이 선정됐다.

경기도는 용인과 동두천 등 2개시가 선정됐다. 이에 따라 용인문화재단은 국비 3천700만원과 지방비 3700만원 등 총 7천4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는 올해 선정된 사업의 지원금 중 두 번째로 높은 금액이다.

'도농복합도시 용인의 지역 간 문화향유 격차 해소를 위한-문화예술공간 중장기 지원 계획 수립 및 활성화 방안 컨설팅'은 용인시와 용인문화재단이 주축이 돼 문화예술 컨설팅 전문기관과 함께 2019년 12월까지 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컨설팅은 도농복합도시로 지역 간 편차가 크고 지역 특성 맞춤형 및 3개구 지역 주민을 아우르는 문화예술향유 거점 부족 등 용인시의 지역적 특성에 기반해 용인시 문화예술 환경을 분석, 용인시 문화향유 실태조사, 용인시 문화예술 공간 진단, 용인시 문화예술 공간 활성화 방안, 용인시 문화예술 공간 활용 중장기 지원계획 수립 등으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용인시와 용인문화재단은 이번 컨설팅을 통해 문화예술 공간 별 중장기 운영 방향을 수립 및 운영, 용인 3개구 주민들이 문화 수준에 관계없이 삶을 공유할 수 있는 시민 생활문화 허브이자 지역 랜드마크 문화예술 공간 운영 활성화를 위한 전략 수립과 추진을 통해 용인의 문화예술 발전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jhk1527@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