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6 14:46 (일)
컴투스, 개발사 마나코어·노바팩토리 인수..."방치형 RPG 키운다"
컴투스, 개발사 마나코어·노바팩토리 인수..."방치형 RPG 키운다"
  • 이수영 기자
  • 승인 2019.03.19 11:2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컴투스가 국내 유력 개발사 두 곳을 인수하며 방치형 RPG 분야로의 포트폴리오 확장에 나선다.
 
모바일게임 기업 컴투스는 마나코어와 노바팩토리를 인수하고 경영권을 확보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컴투스가 인수한 마나코어와 노바팩토리는 특별한 조작 없이도 손쉬운 플레이가 가능한 방치형 게임 개발의 노하우와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현재 관련 분야의 여러 게임을 개발해 오고 있다.
 
마나코어는 지난해 방치형 RPG '드래곤스카이'를 국내 출시해 애플 앱스토어 매출 15위에 오르는 등 경쟁력을 보였으며, 노바팩토리 또한 다양한 캐릭터와 독특한 콘셉트의 디펜스 2D RPG '좀비여고' 등을 통해 개발 역량을 키워왔다. 양사 모두 향후 방치형 RPG 분야에 집중해 다양한 신작 라인업을 갖춰나갈 계획이다.

 
이로써 컴투스는 앞서 인수한 데이세븐의 자회사 트리플더블의 대표적인 방치형 RPG '열렙전사', '딜딜딜'에 이어, 드래곤스카이 등 마나코어와 노바팩토리의 기발하고 개성 넘치는 신작 방치형 게임들도 확보하며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방치형 게임 장르는 반복적이고 번거로운 조작을 최소화하고 성장의 재미에 보다 집중할 수 있도록 해, 최근 많은 모바일 게임 유저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 아울러 유명 IP를 활용한 게임화도 용이해, 보다 효과적인 사업 확장 또한 기대되고 있다.
 
컴투스는 앞서 인수한 데이세븐의 스토리 게임과 이번 방치형 게임을 통해 다양한 신규 IP를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됐으며, 미국 할리우드의 유력 제작사 스카이바운드와의 협업을 통해 '서머너즈 워' IP 기반의 애니메이션, 영화, 소설, 코믹스 등 신규 사업을 진행하는 등 글로벌 IP를 육성하기 위한 사업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전략적 투자를 지속적으로 모색해 왔고, 그 결과를 하나씩 만들어 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미래 가치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및 M&A를 확대하고 사업 역량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