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1 16:30 (일)
[구성원의 행복이 기업의 경쟁력] 복지와 친목과 건강의 절묘한 조합… 동국제약의 '직원 사랑'
[구성원의 행복이 기업의 경쟁력] 복지와 친목과 건강의 절묘한 조합… 동국제약의 '직원 사랑'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9.03.21 06:3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일이 인생의 전부'라고 생각하는 직장인은 이제 찾아보기 힘들다. 주어진 업무를 충실히 해 더 많은 월급을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내 인생을 보다 의미있게 보내는 것'도 중요시하는 라이프 트랜드가 자리잡으면서다. 

청년들은 연봉도 중요하지만, 기업의 복지를 더 꼼꼼하게 따진다. 능력이 검증된 인재들도 '더 좋은 분위기의 회사'를 찾아 언제든지 떠날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기업들은 더 뛰어난 구성원을 모으기 위해 '더 좋은 회사'로 탈바꿈하기 위해 노력한다. 기업의 구성원이 그 기업의 경쟁력이 되는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미래 먹거리의 선두주자로 일컬어지는 제약업계도 마찬가지다. '신약'과 '제네릭' 분야에서 경쟁사와 앞서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뛰어난 인재의 확보와 유지가 필수다. 본사와 현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을 위한 복지 프로그램 확충에 보다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까닭이다.  <편집자 주>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사진=알펜시아리조트 홈페이지)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사진=알펜시아리조트 홈페이지)

같은 여행을 떠나더라도, 똑같은 여가를 즐기더라도, 회사가 더 좋은 여건을 만들어주고, 보다 재미있게 보낼 수 있게 도와준다면 직원들의 애사심은 더욱 높어질 터.

동국제약은 국내 여행을 계획하는 직원들이 보다 편하게 쉬고 올 수 있도록 숙박시설을 지원해주고, 사내 취미활동 동호회에게는 더욱 활기차게 즐길 수 있도록 활동비를 지원한다. 한마디로 '쉴 때 더 푹 쉬고, 즐길 때 더 신나게 놀 수 있도록' 회사가 전폭적으로 지원해주는 것이다. 

동국제약은 대명, 한화, 라카이샌드파인, 롯데 속초, 평창알펜시아리조트 등 법인회원권을 보유하고 있어 휴가철에 여행을 떠나는 직원들에게 직책에 상관없이 1인당 연간 2박3일의 숙박을 지원한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따로 휴가철이 아니어도 언제든지 휴가를 신청하고 숙박을 요청하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동국제약의 복지는 항상 '현재 진행형'이다. 동국제약에는 현재 11개의 사내 취미활동 동호회가 있다. 여기에 1인당 연 6회의 활동비를 지급해, 각각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환경을 제공하고, 더 나아가 직원들이 친목을 도모할 수 있는 분위기도 조성한다. 특히 동국 FC, DK 볼링 등 실내외 스포츠를 즐기는 동호회가 많아 직원 건강까지 챙기는 '일석이조'의 효과도 거두고 있다. 

이외에도 자녀 학자금과 사내 근로복지기금 등 직원과 그 가족에게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용하고 있다. 또한 우수사원에게는 해외연수 등 다양한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kiscezyr@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