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4-26 06:00 (금)
'창립 50주년' 삼성전자 주주총회…소액주주 몰려 '북새통'
'창립 50주년' 삼성전자 주주총회…소액주주 몰려 '북새통'
  • 임서아 기자
  • 승인 2019.03.20 13:32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액면분할 이후 첫 번째 삼성전자의 정기주주총회가 1000여명이 넘는 주주들이 참석해 북새통을 이룬 가운데 개최됐다.

20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열린 삼성전자 '제 50기 정기 주주총회' 현장에는 오전 9시, 시작전부터 엘레베이터를 기다리는 소액주주들의 긴 줄이 이어질 정도로 높은 관심을 끌었다. 

삼성전자는 20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제 50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한 가운데 소액주주들이 주총에 들어가기 위해 대기하는 모습이다./사진=임서아 기자
삼성전자는 20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제 50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한 가운데 소액주주들이 주총에 들어가기 위해 대기하는 모습이다./사진=임서아 기자

하지만 입장 대기 줄이 길고 공간이 한정돼 주주총회장에 들어가지 못한 주주들이 많았다. 이번 정기 주총은 삼성전자가 지난해 4월 액면분할을 시행해 소액주주가 대거 늘어난 이후 처음 열린 것이다.

삼성전자는 소액주주들이 증가함에 따라 사옥 5층 다목적홀에 좌석을 추가 배치하고 다목적홀과 별도로 A·B·C·D 4개 구역을 추가로 마련했다. 또 중계 카메라 5대·65인치 대형 TV 8대·스피커 등을 설치해 다목적홀 내부의 주총 상황이 생중계되도록 준비했지만 주주들을 만족시키지는 못했다.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의 실질주주는 78만8000여명(한국예탁결제원 집계)으로 1년 전인 15만8000여명의 5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액면분할 발표 이후 주가 상승을 기대한 소액주주들의 주식 매입이 급격하게 늘면서 작년 3월 말 주총 당시에는 주주 숫자가 20만명 이상에 달했다. 

주주 규모가 커지면서 주총이 시작되자 불만이 터져나왔다. 한 삼성전자 주주는 "액면분할 이후 주주가 많을 것이란 사실은 이미 다 나온 얘기인데 주주들이 전부 들어오지도 못하고 밖 서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에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 부회장은 "불편하게 죄송하다"며 "내년에는 보다 나은 시설에서 주주들을 모을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며 오늘 주주총회는 완만히 진행될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작년 액면분할 이후 주가 하락에 대한 일부 소액주주의 불만도 있었다. 지난해 주총 당일(3월 23일)에 무려 3.98%나 급락했던 삼성전자 주가는 이날 장중 1.8%나 떨어졌다. 

삼성전자의 정기 주주총회가 끝나고 주주들이 주총장을 나오는 모습이다./사진=임서아 기자
삼성전자의 정기 주주총회가 끝나고 주주들이 주총장을 나오는 모습이다./사진=임서아 기자

김 부회장은 "어떤 상황에서도 견조한 실적을 달성해 주가를 회복시키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지난해부터 3년간 잉여현금흐름(FCF)의 50%를 주주환원 재원으로 활용하고 매년 9조6000억원 수준의 배당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디바이스솔루션(DS)·소비자가전(CE)·IT·모바일(IM) 부문 등 사업별 경영현황과 올해 사업전략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이사보수 한도 승인 등의 안건이 처리됐다.

작년보다 주총에 참여한 주주들이 많아 찬반 논쟁이 치열할 것이라 예상됐지만 안건은 모두 주주들의 박수로 승인됐다. 하지만 일부 주주들이 표결 대신 박수로 승인을 했다는 점을 문제삼았지만 절차상엔 문제가 없었다. 

주총에서는 사외이사 임기가 끝나는 송광수 전 검찰총장과 이인호 전 신한은행장의 후임으로 김한조 하나금융 나눔재단 이사장과 안규리 서울대 의대 교수를 선임하는 안건이 통과됐다. 임기가 끝나는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한 재선임 안건도 가결됐다.

김 부회장은 "올해도 어려운 경영여건이 이어지고 있어 회사 전 분야에 걸친 근원적인 혁신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CE, IM사업은 혁신 제품의 지속적인 출시와 제품의 경쟁력 제고를 통해 시장 지배력을 확대하고, 부품 사업은 개발, 제조 역량을 더욱 강화해 초격차를 확보하는 등 체질개선을 통한 내실 강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limsa051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