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8 22:30 (일)
김포시, '유공자 명패달아드리기' 사업 시작
김포시, '유공자 명패달아드리기' 사업 시작
  • 정해운
  • 승인 2019.03.21 13:58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김포시
/사진제공=김포시
[아시아타임즈=정해운 기자]김포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앞서 지난 20일 독립유공자 신관수 애국지사의 유족 신현준씨의 자택을 방문해 직접 명패를 달아드렸다.

신관수(1884~1922) 지사는 당시 정용대(鄭容大) 의병장 휘하에서 통진군(通津郡) 교하면(交河面)·풍덕면(豊德面), 강화(江華) 등지에서 군자금 모집 등의 활동을 벌였다.

이어 1909년 6월 강화도 고도(高島) 해안에서 선박을 습격해 군량을 확보하는 등 활동을 벌이다가 체포됐다.

같은 해 7월 15일 경성지방재판소에서 소위 '강도죄'로 징역 7년형을 언도받고 옥고를 치렀으며, 고인의 공훈을 기려 1990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됐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오늘의 대한민국은 독립유공자 분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뤄졌다. 독립유공자와 국가유공자의 자택에 명패를 달아드리게 돼 매우 뜻깊다"면서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으로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더욱 확고하게 하고 자긍심을 높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시는 독립유공자 유족 49가구 등 올해 말까지 국가유공자 등 총 2507가정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진행한다.
jhw56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