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4-20 10:04 (토)
바이오젠, 치매 신약 실패에 '폭락'...삼성바이오로직스 어쩌나?
바이오젠, 치매 신약 실패에 '폭락'...삼성바이오로직스 어쩌나?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3.22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미국 제약업체 바이오젠이 21일(현지시간)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에 실패했다고 밝히면서 또 한 번 큰 실망을 안겼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바이오젠(Biogen) 제약회사와 일본의 에자이(Eisai) 제약회사는 함께 개발한 치매 신약 아두카누맙(aducanumab)이 성공 가능성이 없다는 평가가 나와 임상 3상 시험 중단을 발표했다고 CNN 뉴스 인터넷판 등이 이날 전했다.

중립적인 임상시험 자료 모니터링 위원회는 임상시험 성공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무용성 평가(futility analysis)를 내렸다고 바이오젠 사는 밝혔다.

바이오젠 사는 치매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에게 참고가 될 수 있도록 상세한 임상시험 자료를 차후 의학 학술회의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아두카누맙은 치매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뇌 신경세포 표면의 독성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응집(플라크)을 감소시키는 약이다.

아두카누맙은 초기 임상시험에서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제거할 뿐 아니라 치매 환자의 인지기능을 개선하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오젠 사는 이에 크게 고무돼 3상 임상에서 2건의 임상시험을 동시에 진행해 왔다.

아두카누맙의 임상시험은 지난 20년 동안 치매의 주범으로 지목돼온 베타 아밀로이드 가설(hypothesis)의 진위를 가리는 마지막 임상시험 중 하나였다. 그동안 일라이 릴리, 아스트라제네카, 로슈, 화이자, 머크, 존슨 앤드 존슨 등 대형 제약회사들이 베타 아밀로이드를 표적으로 하는 신약을 개발했지만, 임상시험에서 모두 실패했다.

로슈 사는 베타 아밀로이드를 표적으로 하는 간테네루맙(gantenerumab)이 초기 임상시험에서 실패하자 투여 용량을 높여서 임상시험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바이오젠, 에자이, 릴리, 애브비 사는 베타 아밀로이드와 함께 치매의 2대 주범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뇌 신경세포 내부의 타우 단백질 엉킴(tau tangles)을 표적으로 하는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한편 이날 바이오젠 주가는 29.23% 폭락했고 약 180억달러의 시가총액이 증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도 2.87% 내렸다. 양사는 삼성바이오에피스를 합작 운영하고 있으며 아두카누맙 개발이 완료되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