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4-20 10:04 (토)
정준영, '휴대전화 초기화' 등 증거인멸 정황...버닝썬 추가 성관계 동영상도 조사
정준영, '휴대전화 초기화' 등 증거인멸 정황...버닝썬 추가 성관계 동영상도 조사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3.23 0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30)이 휴대전화에 담긴 증거를 인멸한 새 정황이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2일 오후 구속 후 처음으로 정씨를 불러 추가 범행과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가수 정준영(30)
가수 정준영(30)

정씨는 지난 14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당시 휴대전화 3대를 임의 제출한 바 있다. 정씨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이미 공개된 이른바 '황금폰'과 가장 최근 사용한 휴대전화는 그대로 냈지만, 나머지 한 대는 공장 출고 상태로 되돌리는 '초기화' 작업을 거친 뒤 제출했다.

경찰은 이 휴대전화 데이터를 복구하는 데는 실패했다. 경찰은 이 휴대전화에 추가 범행 증거가 담겨있을 수 있다고 보고 정씨를 상대로 휴대전화를 실제 사용한 시기, 초기화한 시점과 동기 등에 대해 캐묻고 있다.

정씨는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또 클럽 버닝썬 내에서 촬영된 또 다른 성관계 동영상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이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경찰은 앞서 구속된 버닝썬 직원 A씨가 다른 직원 B씨의 성관계 장면을 찍었다는 진술을 또다른 직원 C씨로부터 확보했다. 이에 이 동영상을 찾기 위해 A와 B씨의 휴대전화와 이동식 저장매체(USB) 등을 압수해 분석 중이다. B씨는 구속된 A씨가 찍은 성 관련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또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모씨를 이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강씨는 지난해 버닝썬에 미성년자가 출입한 사건을 무마해주는 명목으로 이 클럽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구속됐다.

또 경찰은 연예인들과의 유착 의혹을 받는 윤모 총경의 부인 김모 경정에게 보낸 이메일 질의서에 대한 답변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앞서 FT아일랜드 최종훈(29)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최씨가 김 경정에게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K팝 공연 티켓을 마련해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한편 경찰은 전날 승리를 비공개 소환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했다. 승리는 '몽키뮤지엄' 운영의 불법성을 인지하고 있었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는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유흥주점처럼 불법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몽키뮤지엄이 허가되지 않은 무대를 만들고 춤을 출 수 있게 하는 등 변칙 영업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강남서는 2016년 적발 당시 몽키뮤지엄 영업담당자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몽키뮤지엄은 영업정지 대신 과징금 4천80만원을 내고 영업을 계속했다. 경찰은 당시 몽키뮤지엄에 대한 수사과정을 알아봐 준 윤모 총경을 전날 불러 조사했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