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4-25 03:30 (목)
北 철수한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南 인력만 근무 중
北 철수한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南 인력만 근무 중
  • 정상명 기자
  • 승인 2019.03.23 16:26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사진=연합뉴스)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북측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인원을 전원 철수했지만 남측 인력 총 25명은 정상적으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사무소 직원 9명과 지원 인력 16명이 현재 개성에 남아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평소 주말에는 직원 2~3명과 지원 인력 10명 정도가 근무하지만 이번 주말에는 인원을 두 배 늘려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갔다.

지원 인력은 개성 내 숙박·식당 시설인 송악플라자를 관리·운영하는 현대아산 직원 등 시설 관계자들이다. 

연락사무소 소장을 겸하고 있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22일 브리핑에서 "주말에는 최소인원이 근무하지만, 북측의 (철수) 통보가 있어 평소보다는 증원해서 주말 근무를 하는 것으로 추진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말 근무자들은 오는 25일 개성으로 향하는 김창수 연락사무소 사무처장 겸 부소장 등 다른 근무자들과 당분간 함께 근무한 뒤 상황을 봐가며 복귀할 예정이다.

남측 인원들의 신변 안전 문제와 관련한 일각의 우려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연락사무소와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고 있다"면서 "안전과 관련해 이상은 없다"고 설명했다.

북측도 철수하면서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언급해 남측 인원들의 근무를 사실상 용인한 상황이다. jsm780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