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4-25 03:30 (목)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성형외과, 사흘째 자료제출 거부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성형외과, 사흘째 자료제출 거부
  • 정상명 기자
  • 승인 2019.03.23 16:26
  • 2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장소로 지목된 병원을 지키고 있지만 여전히 자료를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21일부터 서울 강남구 청담동 H 성형외과에 경찰 인원을 배치해 진료기록부, 마약부 반출입대장 등에 대한 임의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병원 측이 자료제출을 거부하자 일부 경찰들은 밤새 현장을 지키며 원장이 입장을 바꾸거나 강제 수사에 들어갈 때를 대비하고 있다.

23일 오후까지 병원에는 인원 교대를 위해 경찰과 보건소 관계자들이 출입했을 뿐 병원 관계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은 전날 병원이 "법원 영장 없이 진료기록부를 제공할 수 없다"는 입장문을 내자 경찰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jsm780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참나요 2019-03-23 21:56:04
https://blog.naver.com/7days_heno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