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4-25 03:30 (목)
이랜드리테일, IPO 연기…대신 4000억 규모 자사주 매입
이랜드리테일, IPO 연기…대신 4000억 규모 자사주 매입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3.23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이랜드리테일은 올해 상반기 중으로 예정했던 기업공개(IPO)를 연기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신 약속한 기한에 재무적 투자자에 대한 자금회수를 시키기 위해 상장 대신 자기주식 매입을 진행한다.

이윤주 이랜드그룹 CFO는 22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주식 시장 변동성이 급격히 커지면서 이랜드리테일이 추진하던 상장절차에도 불확실한 상황들이 이어지고 있다"며 "투자자들과 협의 해 연내 추진 하던 상장절차에 앞서서 일단 자기주식 매입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랜드는 지난 2017년 재무적 투자자로부터 4000억 규모의 프리 IPO를 진행 했으며, 오는 6월 19일까지 투자금을 돌려줘야 한다.

이랜드는 FI의 투자금 회수 방법으로 이랜드리테일 상장을 최우선의 방법으로 고려하고 지난해부터 상장 절차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현재 시장의 상황으로는 목표 시한을 지키기가 어렵고, 시한에 쫓기다 보면 IPO가 재무구조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 연기를 결정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 CFO는 "프리 IPO 투자자들의 투자금 회수 마감 시한으로 인해 이랜드리테일의 공모구조나 흥행전략이 자유롭지 못했던 것도 사실"이라며 "그룹의 재무구조가 어떠한 상황에서도 안전할 수 있다는 판단이 되는 수준까지 변함 없고 진정성 있게 재무건실화 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말 이랜드월드 연결 기준 부채비율은 172%로 추정된다. 그룹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2% 증가한 4300억을 달성했다. 이랜드그룹은 부채비율을 150% 이하까지 줄인다는 목표다.

아울러 이랜드리테일은 함께 상장을 준비해 오던 파트너인 KB증권과 한국투자증권과 향후에도 긴밀한 파트너십 관계를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