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4 10:00 (수)
평균 역봉 1.2억원 한화토탈 노조, "연봉 10.3% 올려달라" 총파업
평균 역봉 1.2억원 한화토탈 노조, "연봉 10.3% 올려달라" 총파업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3.23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한화토탈 노동조합이 23일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총파업에 돌입했다.

한화토탈 노조는 이날 오후 3시 충남 서산시 대산읍 독곶리 본사 앞에서 출정식을 하고 파업에 들어갔다. 파업은 28일 오전 7시까지 한시적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노조는 지난 2월 19~20일 파업찬반투표를 통해 찬성 86.2%로 파업을 예고했다.

한화토탈 노조는 작년 8월부터 10.3% 연봉인상안을 갖고 11차례 사용자 측과 협상을 벌여왔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사 측은 2.3% 인상안으로 맞서고 있다.

노조는 8%대 조정안을 사 측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사 측은 동종업계 평균임금인상률(2%)보다 여전히 터무니없이 높다는 입장이다. 사 측이 밝힌 평균 연봉은 국내 최고 수준으로 2018년 평균근속연수 15년, 평균 연봉은 1억2000만원이다.

회사 경영성과에 따라 성과급도 지급해 최근 3년 연속 1320%의 성과급을 지급해 지난해 직원들의 평균 성과급이 1인당 4000만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에 반해 노조 측은 그동안 노동자들이 벌어들인 수익이나 실적과 비교하면 임금이 낮다는 입장이어서 양측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파업에 들어가도 일단은 공장 가동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협정근로자와 비노조원들을 동원에 비상근무에 들어가면 최소 인원으로 공장 가동이 가능하나,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생산 차질 등도 우려되고 있다.

한화토탈 측은 27일부터 5월 7일까지 1공장 정기보수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화토탈 노조원은 전체 직원 1700여명 가운데 900여명에 이른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