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4-25 03:30 (목)
'보수성지' 대구시민 두려웠나? '문재인 경호원 기관총 휴대' 논란 증폭
'보수성지' 대구시민 두려웠나? '문재인 경호원 기관총 휴대' 논란 증폭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3.24 17: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칠성시장 방문 당시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들고 경호하는 모습이 찍힌 사진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과잉 경호' 논란이 일고 있다. 

대구가 '보수의 성지'로 불릴 정도로 '반문재인' 정서가 강한 곳이라는 점에서 "가짜 보수 세력을 횃불로 불 태우겠다"고 했던 문 대통령의 발언도 다시 회자되고 있다.

기관단총을 든 문 대통령 경호원이 찍힌 사진은 먼저 온라인커뮤니티 등에서 급속도로 퍼졌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이후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의 칠성종합시장 방문 당시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공론화됐다.

하 의원은 사진 속 총기에 손을 대고 있는 남성을 가리켜 "기관단총을 든 경호관"이라며 "이 사진이 합성이길 바란다. 청와대는 사진의 진위를 즉각 답변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하 의원은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며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면 기관단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 민생시찰 현장에서 기관단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총기는 청와대 경호처와 경찰특공대 등에서 사용 중인 독일제 MP7 기관단총으로 알려졌다. 독일 H&K에서 개발한 소형 기관단총으로 4.6mm탄을 사용하지만 속도가 빨라 방탄복도 뚫는 관통력을 갖고 있다.  

그러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사진 속 인물은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맞는다"라면서도 "무기를 지닌 채 경호활동을 하는 것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 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 혹시 발생할지 모를 외부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며 "이는 대통령뿐 아니라 시장 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으로, 경호의 기본수칙"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이런 대응은 문재인 정부에서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며 "경호관은 오직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경호할 뿐이며, 대통령이 누구인지는 고려 사항이 아니다. 대통령이 누구든 같은 수칙으로 경호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하 의원은 전문가의 말을 들어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주장했으나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옳지만, 대구 칠성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라며 "사전에 아무런 검색도 할 수 없고 무슨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르는 것이 시장 방문이며,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의 문제 제기와 청와대의 해명으로 이 논란이 주목받자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정권의 입장에서 대구 칠성시장이 무장테러 베이스캠프라도 된다는 것인가"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민 대변인은 "서해수호의 날 추모식에 빠지면서까지 기획 방문한 대구에 기관단총 무장 경호원을 대동한 사실 자체가 충격이며 경악할 일"이라며 "위협경호로 공포를 조장하겠다는 대통령의 대국민 적대의식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관총이 아니고는 마음 놓고 대구를 방문하지 못하겠다는 대통령의 공포심만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역대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기관총은 전용 가방 속에 감춰둔 채 경호했다"며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고서는, 기관총은 가방에 넣어두는 것이 경호 관례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민의 눈에 드러난 곳에서 기관단총을 꺼내고 방아쇠에 손가락을 건 채 경호를 시킨 사유가 무엇이며, 지시한 윗선은 누구인지 청와대는 밝혀야 한다"며 "공포를 수단으로 민주주의 정신을 마비·말살시키려는 문 대통령과 정권의 시도를 국민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사진=페이스북 캡처

특히 대구·경북(TK) 지역의 문 대통령 지지율이 매우 낮은 편이라는 점에서 만일의 경우 시민에 대한 발포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실제로 한국갤럽이 발표한 지난 19∼21일 전국 성인 1002명 대상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자세한 조사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 따르면, TK 지역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율은 30%에 그쳤다. 

이는 8개 권역 중 가장 낮은 지지율이자 전국 평균인 45%에 비해서도 15%포인트나 낮은 수치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문 대통령이 지난 8일 개각을 단행했으나, 7명의 새 장관 후보 가운데 TK 출신 인사가 포함되지 않아 지역 여론이 더욱 악화하고 있다는 분석까지 일각에서 나온 바 있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모 2019-03-24 23:11:45
보수성지 ? 속물들의 천국이더만
그나저나 대통령 경호는 앞으로 뿅망치로 해야하나 - 언론 같아야

갓세종 2019-03-24 17:13:53
언론에 속지말고 실제 영상을 보십시요.
대구 칠성시장 상가 주민들이 대통령 엄청환대하고 환영하는 분위기 였습니다.
https://youtu.be/IC_1nbG4l2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