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4 01:00 (수)
전주시 다시 노크하는 '자광'…'143층 타워' 이번엔 가능할까
전주시 다시 노크하는 '자광'…'143층 타워' 이번엔 가능할까
  • 정상명 기자
  • 승인 2019.04.11 15:25
  • 11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폐율·용적률, 법정기준 절반 이하로 낮춰
기부채납률도 53.28%…동시 착공·준공 제안
(사진=자광)
전주 대한방직 부지 복합개발 조감도(사진=자광)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전주 대한방직 부지에 143층 타워를 비롯해 복합개발을 추진하려는 자광이 전주시에 재차 사업 제안을 했다. 높은 기부채납 비율과 함께 모든 건축물을 동시 착공·준공한다는 약속도 포함해 '먹튀' 논란도 불식시키고 있다. 

11일 자광에 따르면 지난 1일 '전주 대한방직 공장부지에 관한 타워복합개발 정책 제안서'를 전주시에 제출했다.

이 사업은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3가 151번지 일원의 대한방직 부지에 143층(430m, 세계 7위) 타워를 비롯해 호텔, 아파트, 컨벤션, 상업 등의 시설을 짓는다는 계획이다. 총 사업비는 2조5000억원에 달한다.

사업 제안서를 보면 자광은 난개발을 막기 위해 저밀도 개발방식을 택했다. 민간시설의 경우 건폐율과 용적률을 각각 30%, 300% 이하로 설정, 법정기준 대비 절반 이하로 낮췄다. 또한 대지면적의 50%를 녹지로 조성하고 기부채납률을 국토교통부가 정한 최대 25%의 배를 웃도는 53.28%까지 올리겠다고 제안했다.

모든 건축물을 동시 착공에 들어가 동시에 준공하겠다는 조건도 내걸었다. 복합개발 사업에서는 시행사가 소위 '돈되는' 아파트 분양만 진행하고 나머지 낮은 수익성 사업을 지지부진하게 진행하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자광은 이같은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동시 준공을 약속했다. 

또한 2023년 8월 새만금에서 개최하는 세계스카우트잼버리 국제행사 이전에 준공을 마치고 관광수요를 끌어들이겠다는 구상이다. 

자광은 복합개발로 인해 재산세, 취득세 등 1400여억원의 지방세 수입, 관광객 유입에 따른 연간 1조원의 지역 소비경제 생산 유발 효과를 예측했다. 공사 기간 4만명, 준공 후 5050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발생한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이번 제안서 역시 넘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앞서 자광은 지난해 11월에도 전주시에 주민제안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에 전주시는 2035년 도시기본계획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수용 의사를 자광 측에 전했다. 최근 자광이 제출한 제안서 역시 전주시는 탐탁지 않다는 반응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최근 자광이 제출한 정책제안서는 단순 의견을 담은 것"이라며 "사업이 진행되려면 도시기본계획과 도시관리계획의 변경이 있어야 하는데 현재는 검토만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일 인천 송초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2022년까지 지역관광을 육성해 외국인 관광객을 2300만명으로 확대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또한 일정 수준의 기반시설을 갖춘 기초지자체 4곳을 '관광거점도시'로 선정해 지역관광 중심지로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 차원에서 지역관광 육성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전주시 타워복합개발은 여전히 지지부진한 상황. 반면 전주시민들의 개발 요구는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은수 자광 대표이사는 "지역 단체 또는 회사로 들어오는 문의, 지역에서 흘러나오는 이야기를 취합해보면 내부적으로 개발의지가 분명한 것이 사실"이라며 "전주가 타 지자체에 비해 개발이 뒤쳐져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jsm780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시민 2019-04-11 21:36:41
제발 지어봅시다
잘될지 안될지는 해봐야 알것아니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