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 탓에…中 1분기 위안화 신규대출 ‘역대 최고’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4 13:15: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중국의 위안화 신규 대출 규모가 올해 1분기 5조8100억 위안(약 984조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의 1~3월 위안화 신규 대출 규모는 전년 동기 4조8600억 위안(약 822조 원)을 능가한 5조8100억 위안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미국과의 무역 전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경기 둔화에 대응하기 위한 중국 당국의 정책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방정부의 채권 발행과 중국 은행의 신용 대출은 무역 전쟁으로 인한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한 중국 정부의 주요 정책 수단이다.


SCMP는 3월 위안화 신규 대출 규모가 1억6900만 위안(약 286조 원)으로 2009년 3월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경제전문가들은 올 1분기 중국 위안화 신규 대출 규모가 늘어나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기대치를 상회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다음 주 1분기 경제성장률을 발표할 전망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