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6 14:46 (일)
금호 품 떠나는 아시아나항공...SK·한화·CJ·애경 거론(3보)
금호 품 떠나는 아시아나항공...SK·한화·CJ·애경 거론(3보)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9.04.15 13:34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그래픽=아시아타임즈)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사진=아시아타임즈 김영봉 기자)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는 현재 시장 가격으로 약 3000억원 내외로 추정된다.

이날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매각 절차를 밟게된다.

아시아나항공은 당장 오는 25일 만기가 돌아오는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상환해야 하는 등 유동성 위기에 몰려 있다. 아시아나 총 차입금 규모는 작년 말 기준 3조4400억원이고 이 가운데 1년 안에 갚아야 할 단기차입금은 1조3200억원이다.

금호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하면서, 금호그룹은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요청한 50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아시아나항공의 인수 기업으로는 SK그룹, 한화그룹, CJ그룹, 애경그룹 등 거론되고 있다. 

  ckh@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