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4-21 06:30 (일)
[블록 톡톡] 블록체인 특구…부산 '방긋'‧제주 '울상'
[블록 톡톡] 블록체인 특구…부산 '방긋'‧제주 '울상'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9.04.15 17:3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중기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암호화폐 공개 앞세운 제주도, 고배

부산시, 중기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암호화폐 공개 앞세운 제주도, 고배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노렸던 부산광역시와 제주특별자치도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부산시가 먼저 중소벤처기업부의 우선협상대상에 이름을 올리면서 시장 선점의 기회를 잡았다. 반면 제주도는 단계적 암호화폐 공개(ICO) 허용을 주요 내용으로 삼았던 점이 발목을 잡았다.

15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첫번째)이 규제자유특구제도 시행을 앞두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14개 비수도권 광역자치단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15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첫번째)이 규제자유특구제도 시행을 앞두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14개 비수도권 광역자치단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15일 블록체인업계에 따르면, 오는 7월 블록체인 특구 지정을 앞두고 부산시가 중기부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되면서 특구 지정을 두고 경쟁을 벌여온 제주도 보다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

규제자유특구는 규제가 있어도 사업을 우선 허용하는 '규제 샌드박스'가 적용되는 지역이다.

부산시가 제출한 블록체인 특구는 의료, 관광, 물류 등 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총 13개 사업으로 구성됐다. 블록체인 기술을 응용한 산업과 관련한 규제 특례 및 실증·시범서비스 등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부산시는 지난 2월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이 이끄는 현대페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블록체인·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의 일환으로 현대페이는 오는 2021년까지 본사를 부산으로 이전한다.

부산국제금융센터를 필두로 한 항만, 관광자원 같은 지역 자원과 금융, 물류, 의료 등 지역특화산업의 역량도 적극 활용한다.

주요 거점지는 문현금융단지로 삼아 핀테크, 블록체인 등 기술창업기업의 메카로 만든다는 포석이다. 이를 위해 오는 2026년까지 400억원을 투입해 문현금융단지를 블록체인 특구로 육성하고, 블록체인기업과 핀테크기업를 적극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시 스마트시티추진과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된다면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며 "우선적으로 의료, 관광, 물류 등 분야에 접목하고, 지역화폐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특구가 안정화되고, 암호화폐 관련 규제도 체계가 잡힌다면 단계적으로 암호화폐 관련 사업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블록체인 특구 지정 신청 지자체 가운데 제주도는 우선협의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구의 기본 방향 중 하나인 ICO의 단계적 허용 등이 발목을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제주도는 현재 금지된 ICO의 제한적으로 풀어야한다는 판단 아래 우선 안전성이 높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ICO를 허용해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추후 ICO 허용 범위를 넓히는 것을 밝힌 바 있다.
 
다만 중기부에 제출한 계획을 보완한다면 블록체인 특구 지정을 다시 도전할 수 있다. jjj@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