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4 03:30 (수)
경기도, 소상공인 온라인 오픈마켓 판로 지원
경기도, 소상공인 온라인 오픈마켓 판로 지원
  • 이호갑 기자
  • 승인 2019.04.16 08:17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오픈마켓 입점 희망하거나 입점한 47개 업체 대상
[아시아타임즈=이호갑 기자] 경기도가 도내 소상공인의 온라인 오픈마켓 입점 지원을 통해 판로 확대에 적극 나선다.

경기도는 ‘2019 경기도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지원 사업’에 참여할 업체를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쿠팡, 11번가, 이메프 등 국내 온라인 오픈마켓에 입점을 희망하거나 이미 입점한 도내 소상공인이며, 이미 입점한 소상공인은 최근 1년간 온라인 오픈마켓 매출액 2억원 이하인 경우 신청할 수 있다.

올해 47개 업체를 지원하며, 1개 업체 당 온라인 오픈마켓 2개 이내에서 입점초기비용(자료제작비 등)과 수수료(입점 수수료, 판매대행 수수료 등)를 최대 2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신청방법은 온라인 이지비즈에 회원 가입을 하고 신청서를 작성한 다음,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소상공인지원센터에 우편 접수하거나 방문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기한은 5월 3일까지다.

최근 3년 이내 경기도의 소상공인 가업승계 지원사업이나 특화기술개발 지원사업에 참여한 업체, 유망사업 성공패키지 수혜 업체, 소공인 집적지구 입점 업체와 최근 2년 내 정규직 일자리 창출 업체는 가점을 받을 수 있다.

박승삼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온라인 거래 확대와 내수 침체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온라인 오픈마켓 입점이 새로운 마케팅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hokaplee@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